에너지경제
사진1

6개 금융협회 등 금융권을 대표해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오른쪽)이 이용섭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조직위원장과 입장권 구매증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은행연합회)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은행연합회는 25일 금융권을 대표해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조직위원회에 20억원 상당의 입장권 구매증서를 전달했다.

금융권은 내달 12일부터 28일까지 광주·여수 등지에서 개최되는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입장권 구매 등 총 25억80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은행권은 10억원 규모의 입장권을 공동 구매할 예정이다. 일부 은행 차원의 후원금, 입장권 구입 등을 포함하면 총 15억8000만원을 지원하게 된다. 아울러 금융투자·보험·여신금융·저축은행업권에서도 총 10억원 규모의 입장권을 구매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지원에 동참하기로 했다.

금융권에서 구입한 입장권 상당수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아동·청소년·장애인·다문화 가정 등에 제공해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하계·동계 올림픽,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월드컵, 세계육상선수권 대회와 함께 5대 세계 스포츠 축제로 손꼽히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우리나라에서 처음 열리는 만큼 이번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금융권이 선제적으로 지원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금융권은 국내외 스포츠 행사 지원에 동참해 금융산업의 공공적 기능과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이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