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이 인수 3개월만에 코웨이를 다시 떠나보낸다. 6년만에 코웨이를 인수했지만 다시 시장에 내놓는 초유의 결정을 내린 셈이다.

웅진은 27일 ‘코웨이 매각 추진’ 입장문을 발표했다. 전날 투자은행(IB) 업계에서 전해진 코웨이 매각 관련 내용을 공식 확인한 것이다.

코웨이 재매각 배경은 태양광 사업을 담당하는 웅진 계열사 웅진에너지의 기업 회생 절차(법정 관리) 돌입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이에 따른 재무 부담에 따라 지주사인 ㈜웅진의 회사채 신용등급이 BBB+에서 BBB-로 하락하며 자금 조달 비용이 증가했다. BBB- 시장은 지난 3월 항공사 등에서 발생한 회계 감사 이슈로 심각하게 위축된 상태다.

웅진 측은 "그룹 모회사인 웅진씽크빅이 지난 3월 웅진코웨이 인수 계약을 종결했지만, 웅진에너지가 감사 의견 ‘거절’을 받으며 기업 회생 절차를 신청하게 됐다"며 "재무적 리스크로 향후 그룹 운영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판단하고 선재적 대응 차원에서 웅진코웨이를 매각해 모든 부채를 정리하는 것에 의견을 모으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웅진은 코웨이 지분 22.17%를 1조 6800억 원에 인수한 후 2000억여 원 규모의 추가 지분 인수를 통해 25.08%의 지분을 확보한 상황이다. 인수를 위해 차입한 자금만 모두 1조 6000억 원에 이른다.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이 지난해 10월 코웨이 인수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과거를 회상하며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이다. 사진=연합


하지만 웅진은 인수 지분 25.08% 모두를 재매각한다. 코웨이를 재인수하기 위해 벌인 무리한 차입이 부메랑으로 돌아온 셈이다. 웅진 측은 코웨이 매각을 통해 차입금을 변제하는 것에는 무리가 없기 때문에 지주사와 웅진씽크빅에 리스크가 발생할 가능성은 없다는 입장이다.

웅진은 한국투자증권을 코웨이 매각 자문사로 결정했다. 1년 내에 웅진코웨이를 매각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코웨이 매각으로 모든 부채를 정리하고 북센과 웅진플레이도시 매각을 통해 추가 현금을 확보해 웅진씽크빅을 중심으로 안정적 경영을 이어가겠다는 복안이다.

웅진그룹 관계자는 "어렵게 인수한 웅진코웨이를 다시 매각하게 돼 송구하다"며 "시장 충격을 최소화하고 웅진그룹과 웅진코웨이의 가치를 높이는 길이라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웨이 재인수 당시와 비교해 코웨이가 현재 10%의 성장을 이뤘고 국내 렌탈 시장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지난해 우선 매수권을 보유하고 있던 웅진으로 인해 인수 의지를 피력하지 못했던 많은 기업과 사모펀드 투자회사(PE)가 관심을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