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황 대표 "오늘 한 것 잊어버리지 말고 조금 더 연습해라" 격려성 발언

자유한국당 여성당원들이 행사에서 바지를 내리고 관객들을 향해 엉덩이를 흔드는 퍼포먼스를 벌여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MBN 캡처)


자유한국당 여성당원 행사에서 바지를 내리고 관객들을 향해 엉덩이를 흔드는 댄스 공연을 펼쳐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장기자랑에는 현재 논란이 커지고 있는 여성 당원들의 ‘엉덩이춤’도 있었다. 경남도당을 대표해 무대에 오른 여성당원 수십명이 노래를 부르며 태극기를 흔들고 춤을 췄다. 노래 말미에 일부 여성들이 등을 돌리고 관객을 향해 엉덩이를 내밀고, 입고 있던 바지를 내렸다. 바지 속에 입고 있던 흰색 속바지의 엉덩이 부분에는 ‘한국당승리’라고 쓰여 있었다. 여성당원들은 속바지 차림으로 한동안 엉덩이 춤을 췄다.

행사 당시 한국당 내부에선 문제가 되지 않았다. 행사 장면이 SNS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졌다. 여야 각 당을 비롯해 한국당 의원까지 성인지 감수성이 결여된 한국당 공연을 비판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우먼페스타’는 지난 26일 한국당 중앙여성위원회 주관으로 열렸다. 이 행사에는 황교안 당대표를 비롯해 나경원 원내대표, 조경태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와 전현직 여성 국회위원 및 당협위원장, 여성당원 등 1600여명이 참석했다.

이 행사가 논란이 되자 이를 주최한 송희경 의원(한국당 중앙여성위원장)은 "오늘 행사는 여성 당원들에게 정치교육을 하고 여성 인재 영입방안·청년 및 여성정당으로의 혁신 방안 등에 대해 토론을 하는 자리로, 언론 보도된 퍼포먼스는 이후 시도별 행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며 "예상하지 못한 돌발적 행동이며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은 결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송 의원은 "이번 논란으로 행사의 본질적 취지인 여성인재 영입 및 혁신정당 표방이라는 한국당의 노력이 훼손되는 것은 유감"이라고 했다.

이들의 눈꼴사나운 퍼포먼스도 논란거리이지만, 이날 공연을 본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격려성 발언’에 대해서도 당내에서 수군거림이 새 나오고 있다. 황 대표는 장기자랑이 끝난 뒤 "오늘 한 것을 잊어버리지 말고 조금 더 연습해 정말 멋진 한국당 공연단을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장기자랑에서 누가 1등을 했는지 잘 모르지만, 상위 5개 팀은 행사 때마다 와서 공연을 해주시면 좋겠다"라고도 했다.

황 대표의 발언이 알려지자, "황 대표의 상식과 정무인식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국당의 한 관계자는 "비록 돌방상황이긴 하지만 이들의 행위에 과한 부분이 있었다면, 황 대표가 적절한 멘트로 분위기를 좀 다운시켰어야 했다. 황 대표가 상식적이고 일반적인 상황에 대해 좀 둔감한 것인지 전혀 문제의식을 느끼지 못하는 것이 놀랍다. 정치는 국민의 여론과 민도를 접하는 최전선에 있다. 행사 장면이 알려져 비판여론이 일었다는 것은 누가봐도 문제가 있다는 것을 말하는 것인데, 이런 점을 잘 캐치하지 못하는 것을 보면 황 대표의 상황인식 자체에 문제가 좀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당내에서도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장제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울고 싶다. 저만 느끼는 허탈감인가"라며 "안에서는 선별적 국회 등원이라는 초유의 ‘민망함’을 감수하면서 입에 단내가 나도록 싸우고 있는데 밖에서는 ‘철 좀 들어라’라는 비판을 받는 퍼포먼스를 벌여야 했나"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일반 국민들의 정서는 아랑곳하지 않고 우리끼리 모여 낯뜨거운 춤 춘다고 여성친화형 정당이 된다고 생각하느냐"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최근 어렵게 이뤄낸 여야 합의 국회 정상화를 발로 걷어 찬 채 선별적으로 국회 활동을 하고 있다. 이런 행태에 대해서도 국민들의 시선이 곱지 않은 상황에서 터져나온 엉덩이춤 논란은 한국당을 점점 구제불능 정당으로 낙인찍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성기노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