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산업체 연료 벙커C유→LPG 대체, LPG 저장 시 해수 열교환 추가
사회적 가치 첫 측정값 미세먼지 감축 등 1508억원, ‘시작점’ 의미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SK가스가 친환경 사업 확대 및 미세먼지 감축 등을 통한 ‘사회적 가치(SV, Social Value)’ 창출에 본격 나선다.

SK가스는 국내 산업체에서 사용 중인 벙커C유를 친환경 연료인 LPG로 대체하는 친환경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사업 전(全) 과정에서 에너지를 절감하는 등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줄이는 노력을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아스콘 업체 등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많은 벙커C유 대신 친환경 LPG로 교체하는 연료전환 사업을 강화한다. 공장 등 산업체에서 필요한 연료를 벙커C유에서 LPG로 대체할 경우 LPG 1톤당 약 17만7000원의 사회적인 편익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SK가스는 LPG 연료전환 사업을 통해 지난해 약 5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바 있다. 올해는 목표를 전년 대비 2배 이상 늘려 잡고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PG를 선박에서 저장기지로 이송할 때에는 바닷물의 열을 이용해 LPG의 온도를 높이는 해수 열교환 과정을 추가했다. 이를 통해 이송에 필요한 에너지의 약 11% 절감효과를 얻고 있다.

SK가스 관계자는 "전 구성원들이 각자 진행하는 사업 영역에서 친환경 등 사회적 가치 창출 방안을 찾고 있다"며 "결과적으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일거양득’의 성과를 보게 돼 동기부여가 매우 크다"고 밝혔다.

SK가스가 이 같은 노력을 통해 지난해 창출한 사회적 가치를 첫 측정한 결과 총 150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K그룹의 사회적 가치는 ▲경제 간접기여성과(기업 활동으로 국내 경제에 간접적으로 기여하는 가치) ▲비즈니스 사회성과(제품·서비스 개발, 생산, 판매로 발생한 사회적 가치) ▲사회공헌 사회성과(지역사회 공동체에 대한 사회공헌활동으로 창출한 가치) 등 3개 분야로 나뉜다. 지난해 SK가스는 경제 간접기여성과 1330억원, 비즈니스 사회성과 129억원, 사회공헌 사회성과 49억원을 창출했다.

비즈니스 사회성과 중 가장 중심은 ‘대기오염 배출절감’이다. 대기배출 오염물질(Sox, NOx, PM)이 타 연료와 비교해 훨씬 적은 LPG 차량 보급을 통해 창출한 성과다. 지난해 얻은 대기오염 개선효과는 약 83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부터 LPG 차량 사용자 제한이 폐지돼 대기오염 개선효과가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SK가스 임직원들은 생활 속 사회적 가치 실천에도 열심이다. 전 구성원이 심폐소생술을 배워 응급 시 이를 활용하고 있다. 지난달 싱가포르에서 진행된 SK가스 자회사인 SKGI 직원들의 심폐소생술 교육에는 그룹 관계사 현지 직원들도 함께 참여하는 등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임직원의 자발적인 헌혈 참여를 통해 사회와 더불어 살아가는 가치를 실현에도 나서고 있다.

SK가스 관계자는 "이번에 발표한 사회적 가치 첫 측정값은 일종의 기준점 또는 시작점"이라며 "앞으로 이 가치를 지속적으로 높여 결과적으로 사회적 편익을 높이고 이를 통해 사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