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이석희 기자] 그랜드코리아레저는 서울 삼성동 GKL 본사 5층 회의실에서 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마사회와 함께 ‘레저산업 공공기관 공동 혁신추진그룹’(이하 레저 혁신추진그룹)의 발대식을 27일 가졌다.

‘레저 혁신추진그룹’은 정부의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에 따라 기관의 혁신 실무자간 협업을 통한 혁신역량을 강화하고 네트워크를 구성하여 공통 이슈에 대한 해결을 목적으로 발족됐다.

단체사진1
그동안 조직간 정보 공유에만 그치던 ‘공동 학습그룹’의 수준에서 벗어나 실제 공동사업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실제 사업 조직을 포함하여 구성했다.

이어진 제1차 혁신추진그룹 회의에서는 레저산업 건전화 및 공공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논의를 가졌다. 정부 혁신 3대 방향인 ▲사회적 가치 중심의 기관 운영 ▲혁신적 포용국가 선도 ▲국민 신뢰 제고 및 국민 삶의 질 제고 등 공통 이슈에 대한 실행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공동으로 추진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이형호 혁신경영본부장은 인사말에서 "혁신은 나부터 그리고 함께 해야 이룰 수 있다. 이렇게 세 기관이 모여 머리를 맞대고 추진 방안을 논의한다는 것은 굉장히 의미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유태열 사장은 "GKL은 공기업으로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혁신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번 ‘레저 혁신추진그룹’의 발족을 통해 공공기관의 혁신을 선도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GKL은 2018년 6월 유태열 사장 취임 후, 경영혁신을 위한 과제로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가치실현 및 사회공헌 활동 강화 ▲투명하고 청렴한 윤리 경영과 책임경영 ▲대내외 소통 강화 등을 내세우고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