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올 수출액 작년 대비 6.4% 감소 5660억 달러 예상
미중 무역분쟁·경제 불확실성에 투자부진 등 원인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수출 6000억 달러를 돌파한 우리 수출이 1년 만에 6000억 달러를 밑돌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수출 6000억 달러를 돌파한 우리 수출이 1년 만에 6000억 달러를 밑돌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27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수출입 평가 및 하반기 전망’에서 올해 연간 수출액은 6.4% 감소한 5660억 달러, 수입은 4.1% 줄어든 5130억 달러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우리 수출은 6049억 달러를 기록한 바 있다. 무역수지는 수출이 수입보다 더 큰 폭으로 감소해 전년보다 축소된 530억 달러 흑자를 예상했다.

주요 품목 중에서는 반도체가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에 따른 글로벌 IT기업의 데이터센터 투자 지연 등으로 수출 회복시점이 4분기 이후로 늦춰질 전망이다. 연간 수출액도 전년보다 21.1% 감소해 1000억 달러에 머물 것으로 예상됐다.

석유화학은 북미 신증설 설비의 가동, 석유제품은 국제유가 하락과 대규모 정기보수 등으로 10% 안팎의 수출 감소세가 예상된다. 철강제품은 글로벌 수요 정체, 중국 생산 증가에 따른 단가 하락, 미국 등의 수입규제 강화로 하반기 수출 감소폭이 확대될 전망이다.

반면 자동차, 자동차부품, 일반기계, 선박 등은 하반기 중 수출 증가를 기대해볼 만하다. 자동차는 미국 경제의 견조한 성장세 지속, SUV 및 친환경차 수출 확대, 신차 효과 등에 힘입어 연간 5.2%의 수출 증가율이 기대된다. 선박은 2017년 수주한 선박의 인도 및 LNG·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의 수출 호조가 예상되고 일반기계도 미국·인도 등 주요 수출시장의 인프라 및 설비투자 확대로 전년 수준을 웃돌 전망이다.


◇ 2019년 상반기 수출입 추정 및 하반기 전망
  (단위 억 달러, 전년동기비 %)

구 분 2018년 2019년
상반기 하반기 연간 상반기 하반기 연간
수  출
(증가율)
2,967 
(6.3)
3,082
(4.6)
6,049
(5.4)
2,710 
(-8.6)
2,950
(-4.3)
5,660
(-6.4)
수  입
(증가율)
2,656
(13.4)
2,696
(10.4)
5,352
(11.9)
2,530
(-4.7)
2,600
(-3.6)
5,130
(-4.1)
수  지 311 386 697 180 350 530
무역규모 5,623 5,778 11,401 5,240 5,550 10,790


한편 지난 상반기 수출은 중국 제조업 경기 둔화와 주력 품목의 수출단가 하락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수출가격이 하락한 반도체, 석유 관련 제품이 상반기 전체 수출 감소의 80% 이상을 차지했다. 국가별로는 전체 수출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중국이 두 자릿수의 감소율을 기록하면서 총수출 감소세의 절반 이상을 점유했다.

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 문병기 수석연구원은 "하반기에도 우리 수출은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보호무역주의 확산, 세계경제의 정책 불확실성에 따른 투자·소비 지연 등으로 빠른 회복을 기대하기 힘든 상황"이라면서 "환율·유가·금리 변동성 확대 등 단기 리스크에 적극 대응하고 신남방·신북방 시장 개척, 소재·부품산업 고부가가치화, 소비재·신산업 수출 경쟁력 강화 등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