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미 캘리포니아주 남부 컨카운티 리지크레스트 인근에서 5일(이하 현지시간) 새벽 규모 5.4의 여진이 발생했다. 미국 독립기념일인 지난 4일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한 지 하루 만에 또 다시 강력한 여진이 일어난 것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 서부시간으로 이날 새벽 4시 7분 리지크레스트 인근 셜즈밸리 서쪽 16㎞ 지점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전날 오전 10시 33분 셜즈밸리에서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한 이후 측정된 여진 가운데 가장 강했다.

진원의 깊이는 약 7㎞로 전날 본진(8.7㎞)과 비슷하게 얕은 편이었다.

일반적으로 진원이 얕으면 지표면에 전달되는 지진의 위력이 커진다.

이 여진은 새벽 시간대라서 주민들이 많이 인지하지 못했으나 꽤 넓은 지역에서 흔들림을 느낄 수 있는 수준이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이 지역에는 전날부터 160여 차례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USGS는 전날 규모 6.4 본진 이후 규모 4.4 이상의 비교적 강한 여진이 10차례 있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며칠 이내에 본진보다 더 강한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준비를 단단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캘리포니아공과대학(칼텍) 지질학자 루시 존스는 CBS 등 미 방송에 "한동안 이들 지역(캘리포니아 남부)에서는 여진을 예상해야만 한다"면서 "앞으로 며칠 내에 (본진보다) 더 강한 지진이 일어날 가능성이 20분의 1 정도는 된다"라고 말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전날 컨카운티 일대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내 가용 자원을 동원해 지진 피해 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