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DKQPDKQP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내각이 한국을 대상으로 수출 규제 조치를 내렸음에도 지지율은 오히려 하락했다.

6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4~5일 18세 이상 유권자 1579명을 대상으로 한 전화 설문조사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51%를 기록했다.

이는 닷새(설문 실시 마지막날 기준) 전인 지난달 28~30일 실시한 직전 조사 때의 53%보다 2%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아베 정권은 이달 1일 스마트폰의 디스플레이와 반도체 기판 제작에 쓰이는 소재 3개 품목을 자국 기업이 한국에 수출할 때 절차를 까다롭게 하는 규제 조치를 발표했다. 이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였다.

이런 규제책은 4일 시행됐지만, 일본 언론들은 자국 기업들에도 피해가 갈 수 있고 자유무역의 중요성을 강조해온 기존 방침에 역행한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번 설문조사 시점이 보복 조치가 나온 직후라서 단언하기는 어렵지만, 지지율 하락은 보복 조치를 참의원 선거에 적극적으로 활용하려던 아베 정권과 여당 자민당의 노림수가 일단 초반에는 먹히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자민당은 이번 선거에서 개헌을 이슈화한 뒤 압승을 거둬 이를 토대로 개헌을 달성하며 일본을 ‘전쟁가능 국가’로 변신시키려는 야욕도 갖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