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아마레또 혜리 동생 CEO (사진: tvn, KBS)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걸스데이 혜리가 동생이 CEO로 있는 쇼핑몰 '아마레또'를 노골적으로 홍보해 시청자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혜리는 방송 도중 뜬금없이 '아마레또'라는 문구를 적어 카메라에 보여줬다.

패널들이 '아마레또'의 의미를 궁금해하자 신동엽이 대신 "(혜리) 동생 쇼핑몰 이름이래"라고 알려줬다.

이에 박나래는 "이건 너무 PPL 아니냐"라고 지적했고 혜리는 "제가 투자를 해서 그런 것"이라며 민망해했다.

방송 직후 각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혜리 동생'과 '아마레또' 키워드가 높은 순위에 랭크됐다. 

일각에서는 방송의 흐름을 끊는 노골적인 PPL로 동생 사업을 도와주려고 한 혜리의 행동은 다소 적절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부 시청자들은 "협찬사도 아닌데 저렇게 해도 되는 것이냐", "홍보 하나는 제대로 됐네", "좀 불편하다"라는 반응을 나타냈다.

한편 '아마레또' 쇼핑몰 CEO인 혜리의 동생은 혜리와 2살 차이가 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