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지난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규모가 세계 12위로 전년과 같은 순위를 유지했다. 1인당 국민총소득(GNI) 순위는 세계 30위를 차지했다.

7일 세계은행(WB)에 따르면 작년 한국의 명목 GDP는 1조6194억달러로 전 세계 205개국 중 12위를 차지했다. 전년과 순위가 같았다.

한국의 GDP 순위는 2009∼2013년 14위에서 2014년 13위, 2015∼2016년 11위까지 올랐다가 2017년 12위로 한 계단 내려왔다.

지난해 명목 GDP 1위는 미국으로 20조4천941억달러에 달했다.

이어 중국(13조6082억달러), 일본(4조9709억달러), 독일(3조9968억달러), 영국(2조8252억달러) 순이었다.

프랑스는 2조7775억달러로 6위를 차지했고, 인도(2조7263억달러), 이탈리아(2조739억달러), 브라질(1조8686억달러), 캐나다(1조7093억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러시아는 1조6576억달러로 11위에 올라 한국보다 한 계단 앞섰다.

세계은행은 직전 3년간 평균 환율을 적용(아틀라스 방식)해 각국의 GDP를 미 달러화로 환산, 발표한다.

이에 한국은행이 발표한 작년 명목 GDP(1893조4970억원)와 다소 차이가 있다.

아틀라스 방식으로 측정한 1인당 국민총소득(GNI)에서 한국은 지난해 3만600달러로 192개국 중 30위를 차지했다.

1인당 GNI는 국민들의 생활 수준과 밀접한 지표다.

2017년 31위(2만8380달러)에서 한 계단 올랐고, 1인당 소득이 3만불을 넘겼다.

다만 실제 국민들의 구매력을 평가하는 구매력평가(PPP) 기준 한국의 1인당 GNI는 4만450달러로 2017년 31위에서 두 계단 떨어진 33위였다.

아틀라스 방식 1인당 GNI는 스위스(8만3천580달러)가 1위를 차지했다. 노르웨이(8만790달러), 영국 자치령인 맨섬(8만340달러)이 뒤를 이었다. 맨섬, 바하마, 키프로스 등은 조세회피처라는 특성 때문에 1인당 국민소득이 높게 집계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