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한금융그룹과 KB금융그룹 (사진=각 사)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2분기 금융그룹 선두 자리를 두고 신한금융그룹과 KB금융그룹의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신한금융이 KB금융을 근소한 차이로 앞설 것으로 예상되지만 KB가 한진중공업 충당금 환입으로 ‘깜짝 실적‘을 거둘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7일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신한금융과 KB금융의 2분기 순이익 시장 전망치는 각각 9763억원, 9432억원이다. 신한금융은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 KB금융은 0.4% 감소한 수치다. 추정치로는 신한금융이 KB금융을 앞질러 1위 자리를 지키게 되지만 차이는 331억원으로 근소하다.

그동안 양사는 금융그룹 1위 자리를 두고 경쟁하는 모습을 보였다. KB금융은 지난해 3분기까지 6분기 연속 순익 선두 자리를 지키다 4분기 신한에 정상을 내줬다. 4분기 실적 차이로 신한금융은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 다시 순익 선두를 탈환했다. 앞서 신한금융은 연간 기준으로 9년 연속 1등 금융그룹을 유지하다가 2017년 KB금융그룹에 자리를 내준 바 있다.

최근 두 그룹은 상반된 전략을 가져왔다. 신한금융은 공격적인 인수합병(M&A)과 영업으로 외형을 확장했고, KB금융은 건전성에 무게를 두고 보수적으로 접근했다.

올해 들어 신한금융은 공격적인 대출 영업을 통해 이자 이익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지난 1월에는 서울시 금고 유치로 여유자금을 확보하며 경쟁사보다 낮은 금리 전략으로 고객을 끌어왔다. 또한 지난해 인수한 오렌지라이프의 실적과 함께 염가매수차익이 반영된다면 2분기 실적은 더욱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KB금융은 보수적인 영업으로 인해 2분기에도 대출 증가율은 낮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수수료 이익 등 비이자이익은 양호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통상 4분기에 지급되는 특별보로금이 분산 반영되면 판관비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또 다른 변수는 한진중공업 충당금 환입이다. 지난해까지 1000억원가량의 위험노출액 대부분을 충당금으로 적립한 국민은행은 2분기에 560억원가량을 환입할 예정이다. 이 때문에 시장에선 KB금융의 ’깜짝 실적‘을 기대하는 분위기도 있다. 반면 신한금융의 한진중공업 충당금 환입은 130억∼150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