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중국의 한 매체가 최근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통제와 관련해 미중 무역분쟁을 가열시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처럼 변했다고 지적했다.

7일 관찰자망(觀察者網)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미중 무역전쟁을 가열시키는 트럼프 대통령처럼 변해 반도체로 한국을 압박하고 있다고 집중 조명했다.

이 매체는 트럼프 대통령이 ZTE(중싱<中興>통신)와 화웨이(華爲) 등 중국 기업을 공격해 미국 기업에 이득을 주려고 했으나 미국 인텔 등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자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화웨이에 대한 금수 조치를 잠정 완화하는 발언을 한 사례를 소개했다.

이 매체는 "미국은 아직 화웨이 등 중국산 제품에 대한 사용 금지를 정식으로 공포하지 않았지만, 일본은 지난 2일 한국에 반도체 재료 수출 제한 조치를 발표한 뒤 4일부터 공식 시행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배워 불만이 있는 국가에 대해 반도체부터 제재하고 있다"면서 "아베 총리는 이 방면에서 완벽하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이 매체는 일본이 오사카 G20 정상회의 기간 한국에 냉담한 모습을 보였다며 G20 정상회의에서 자유와 평등 무역을 강조했음에도 일본은 이 공동 선언이 나온 지 이틀도 안 돼 한국에 반도체 제재를 선포했다고 비판했다.

이 매체는 "트럼프 대통령이 ZTE를 공격해 효과를 거뒀고 현재 화웨이를 압박하며 전 세계에 미국의 위세를 느끼게 했다"면서 "이것을 봤던 아베 총리로서는 반도체 방면에서 금수 조치로 타국 산업을 공격하면 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여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베 총리의 한국에 대한 반도체 공격은 서로 손해를 보겠지만 일본의 손해가 한국보다 적다는 계산이 깔려있다"면서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으로 변신했고 반도체 분야에 대한 타국 제재는 트럼프 대통령보다 더 강하고 큰 효과를 낼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이 매체 이어 "다만 사람들이 우려하는 것은 그런 제재의 효과가 클수록 나중에 비참하게 질 수 있다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