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제목 없음
(자료=한화생명)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50·60세대가 성인 자녀와 손자녀, 노부모까지 부양하며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화생명은 자사 보유고객 정보,주요 포털사이트 검색 키워드,인터넷 카페 게시글 등 약 2000만개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5060세대의 라이프트렌드, 금융스타일 등을 분석한 자료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5060세대는 젊은 세대 대비 가족에 대한 관심이 크고 넓은 편이고 자녀와 부모에 대한 부양을 동시에 하고 있어 금전적인 고민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화생명이 시니어 세대가 활동하는 인터넷 카페 게시글 약 8만건을 분석한 결과, 5060세대는 간병, 요양원과 같은 부모 부양에 대한 부담과 자녀 결혼 및 학비, 손자녀 육아까지 위·아래로 감당해야 할 몫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본인 스스로를 위한 걱정까지 할 겨를이 없었다.

게다가 5060세대는 은퇴시점이 다가오는 나이임에도 자녀와 관련된 지출부담이 여전했다. 심지어 60대는 독립한 자녀의 손자녀 양육 부담 관련 지출도 증가하며 경제적 고민이 커질 수 밖에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화생명이 한 대형 카드사의 소비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자녀 관련 카드 지출은 50대는 등록금과 학원 등이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반면 60대는 유치원비가 가장 높은 순위를 나타났다.

공소민 한화생명 빅데이터 팀장은 "50대에 자녀 졸업 등으로 등록금,학원 비용이 감소하면 또 다시 60대에 손자녀의 유치원비를 감당해야 하는 현실을 보여준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어린이 용품인 인형, 완구, 아동용 자전거 카드 지출액이 40대 7만3000원, 50대 7만5000원인데 비해, 60대에 8만2000원으로 증가한것도 이와 같은 분석을 뒷받침 해준다. 이는 통계청 사회조사 자료에서도 나타났다. 5060세대를 대상으로 ‘자녀와 동거하는 이유’에 대해 "손자녀 양육 때문"이라고 답변한 비율은 2007년 13%에서 2017년 35%로 약 3배 증가했다.

부모, 자녀, 손자녀까지 걱정하는 5060세대는 은퇴 후 노후 준비도 스스로 하려는 경향이 증가하고 있다. 통계청 사회조사 자료에 따르면 10년 전인 2007년에 노후준비를 하고 있다고 답변한 50대는 73%였으나, 2017년에는 80%로 증가했다. 60대도 53%에서 66%로 늘어났다. 노후 준비를 하지 않는 이유로 ‘자녀에게 의탁하려고’라고 답변한 비율은 2007년 19%에서 2017년 9%로 절반으로 감소하며, 은퇴 후 삶을 스스로 준비하기 위한 부담도 함께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공소민 팀장은 "우리나라는 인구의 약 14%가 65세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초고령사회에 접어 들고 있다"며 "우리 사회의 주요 연령층인 5060세대의 생활과 고민을 이해하고자 이번 연구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