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DKQPDKQP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에 대해 "징용 문제에 대한 국제적 약속도 지키지 않는데 무역관리도 지키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밝혔다.

7일 교도통신,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BS후지TV에 출연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의 이유로 ‘부적절한 사안’을 들며 한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제대로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한국은 ‘(대북) 제재로 제재를 지키고 있다’, ‘(북한에 대해) 제대로 무역 관리를 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며 "(하지만) 징용공(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국제적인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이 명확하게 됐다. 무역관리도 지키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더 자세한 사항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4일 일본 업체가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을 한국 기업에 수출할 때 절차를 까다롭게 하는 제재를 단행하며 ‘한국과의 신뢰관계’, ‘수출관리를 둘러싸고 부적절한 사안 발생’ 등 2가지를 이유를 들었다.

이날 아베 총리가 발언한 내용은 부적절한 사안에 대한 내용이다.

아베 총리의 발언은 측근인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자민당 간사장 대행이 지난 5일 BS후지TV에 출연해 한 발언과 맥락을 같이 한다.

하기우다 대행은 "(화학물질의) 행선지를 알 수 없는 상황이 발생했다. 군사 용도로의 전용이 가능한 물품이 북한으로 흘러갈 우려가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처럼 아베 총리 등이 보복 조치의 이유로 대북 제재 문제를 거론하고 나선 것은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일관되게 추진하고 있는 한국 정부를 흔들기 위한 것으로 추측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