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우리나라 금융시장에 풀린 일본계 은행의 자금이 18조원을 넘어서면서 금융권도 일본 규제의 잠재적 영향권에 들어서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일본계 자금의 상장주식 보유 물량도 12조원을 넘는다.

7일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과 국제금융센터 등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 미쓰비시파이낸셜그룹(MUFG)과 미쓰이스미토모(SMBC), 미즈호(MIZUHO), 야마구찌(Yamaguchi) 등 4개 일본계 은행의 국내 총여신은 18조2995억원이다.

이는 지난해 9월말 기준 21조817억원에서 6개월 새 2조7822억원 급감한 수치다.

작년 9월 기준으로 보면 일본계 은행의 국내 여신은 전체 외국계은행 국내 지점의 총여신 77조9천억원의 27%에 달한다. 중국계 은행(34.3%)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즉 우리나라 금융시장에서 일본계 은행이 차지하는 비중이 작지 않다는 의미다.

이런 자금은 국내 은행과 기업, 한국에서 활동하는 일본계 기업들이 활용하고 있다.

일본계 은행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미 한국시장에서 자금 회수를 시작했다.

시계열로 보면 지난해 9월 말 총여신 21조817억원에서 12월 말 19조5196억원, 올해 3월 말 18조2995억원으로 줄었다.

전문가들은 최근 일본이 한국을 대상으로 반도체 수출규제 조처를 내린 것과 관련해 일본계 은행들이 한국에서 회전시키는 일본계 자금의 규모나 속도를 줄일 소지가 있다고 진단했다. 기존 대출의 만기 연장을 거부하거나 신규 대출을 줄이는 등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주식시장에 들어온 일본계 자금 비중은 다른 국가에 비해 크지 않은 편이다.

금감원은 5월 말 현재 일본계 자금이 보유한 상장주식 가치를 12조4710억원으로 집계하고 있다. 이는 전체 외국계 자금의 2.3%로 미국과 영국 등에 이어 9위다.

주식시장에 들어온 자금은 일사분란하게 움직일 가능성이 낮아 금융권에 비해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크지 않다.

정부는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각 부처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여타 분야로 확산할 가능성을 점검하고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금융부문에서는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은행권 등이 이달 초부터 잇달아 실무회의를 열고 발생 가능한 시나리오를 점검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5일 기자간담회에서 "2008년 금융위기 때와 달리 지금 우리 거시경제와 금융시장이 안정돼 있어 일본이 돈을 안 빌려줘도 얼마든지 다른 데서 돈을 빌릴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