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한화생명스마트플랜종합보장보험
(사진=한화생명)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한화생명은 교통사고와 재해사고에 대비할 수 있는 ‘스마트플랜 종합보장보험’을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스마트플랜 종합보장보험의 주계약은 재해로 사망시 2000만원, 교통재해로 사망시 4000만원을 지급한다. 사망 후 가족들의 생활비가 걱정되면 생활비 플러스형을 선택하면 된다. 사망보험금 외에 추가로 매월 40만원씩 60회까지 지급받을 수 있다.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이면 매월 지급받는 금액은 80만원으로 2배 커진다.

이 상품의 가장 큰 특징은 30개의 다양한 특약을 원하는 대로 골라 담을 수 있다는 것이다. 고객 니즈가 가장 큰 특약들로만 구성했다. 먼저 입원·수술 관련 특약이다. 첫날부터 입원, 성인특정질환 입원, 중환자실 입원, 상급종합병원 입원, 암 입원, 요양병원 암 입원 등 입원 관련 보장은 총망라했다. 수술 관련 특약 역시 특정질병 수술, 13대 질병 수술, 마취 및 수혈 등 각종 질병의 수술로 발생할 수 있는 의료비 부담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했다.

뇌·심장 보장 특약도 라인업 했다. 뇌출혈 및 뇌경색, 두번째 뇌출혈, 뇌혈관질환에 대한 진단자금, 급성심근경색증, 두번째 급성심근경색증, 허혈성심장질환에 대한 보험금도 질병당 400만원에서 1000만원까지 지급한다.

60대 이후 쉽게 발생할 수 있는 뼈와 관절 질환에 대한 보장도 강화했다. 재해로 인한 골절 보장, 척추질환으로 인한 수술보장, 인공관절(견관절, 고관절, 슬관절)치환 수술 등을 보장한다. 특히 고연령에서 발생 가능성이 높아 가입 연령을 제한하는 타 상품에 비해 최대 70세까지 가입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이외에도 다발하는 암과 당뇨 관련 보장도 가입할 수 있다. 암진단, 재진단암, 항암약물·방사선치료 특약은 부족했던 암 보장을 추가로 채우는데 합리적이며, 당뇨 및 합병증보장특약은 인슐린치료, 실명, 족부 절단 등 당뇨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질환도 보장된다.

서윤호 한화생명 상품개발팀장은 "주계약을 재해사망으로 설계함으로써 그 동안 사망보장 중심의 높은 보험료에 부담을 느낀 고객이 합리적인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며 "가입 니즈가 높은 특약을 부족한 것만 골라서 자유롭게 설계할 수 있어 질병과 재해보장 모두를 망라하는 종합보험으로서 장점이 크다"고 말했다.

이 상품은 주계약 2000만원, 특약 1000만원 기준 20년납으로 설계했을 때 40세 남성의 보험료 수준은 월 7만2947원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