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KCGI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한진그룹을 상대로 한 소송을 일부 취하했다.

한진은 9일 공시를 통해 유한회사 엔케이앤코홀딩스가 회사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낸 검사인 선임 신청을 취하했다고 밝혔다. 이날 한진칼도 유한회사 그레이스홀딩스가 회사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한 장부 등 열람허용 가처분 신청을 취하했다고 별도로 공시했다.

엔케이앤코홀딩스와 그레이스홀딩스는 각각 한진과 한진칼 2대 주주로 있는 KCGI의 투자목적회사다.

지난달 초 앤케이앤코홀딩스는 고(故) 조양호 전 회장의 퇴직금·퇴직위로금 지급 규정에 관해 한진 주주총회나 이사회에서 결의가 이뤄졌는지 등을 조사할 검사인을 선임해달라고 법원에 신청했다. 그레이스홀딩스도 한진칼에 대해 마찬가지로 검사인 선임을 신청했다.

당시 KCGI 측은 조 전 회장 퇴직금 지급 건과 함께 조원태 회장 선임 안건이 한진칼 이사회에서 적법하게 결의가 이뤄졌는지 조사하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그레이스홀딩스는 한진칼을 상대로 장부 등 열람허용 가처분 신청도 법원에 제기했다.

이번 신청 취하와 관련해 KCGI 측은 "불필요한 소송을 진행하지 않기 위해 장부 등 열람허용 가처분과 한진에 대한 검사인 선임 사건 신청을 취하했다"고 밝혔다. KCGI는 지난 2일 한진칼이 열람 및 등사를 청구한 회계장부를 모두 제출했으며, 한진을 상대로 한 퇴직금 지급 관련 검사인 사건에서도 회사 측이 검사인 확인이 필요한 사항과 관련된 서류를 모두 제출했다고 전했다. 이어 "한진칼과 한진이 제출한 자료를 바탕으로 필요하면 추가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KCGI는 "한진칼 상대 검사인 선임 사건은 회사 측이 관련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고 회사 업무 집행에 관한 부정행위, 법령 정관 위반과 관련된 사실관계도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며 "해당 검사인 선임 사건은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