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영남대와 LED 보광 적용 농업생산성 향상 기술 개발 나서


캡처

한국동서발전과 영남대학교 실무진들이 ‘LED 광원을 적용한 농업생산성 향상 태양광 시스템 개발’ 착수회의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동서발전]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9일 영남대학교에서 영남대학교와 공동으로 수행하는 ‘LED 광원을 적용한 농업생산성 향상 태양광시스템 개발’ 착수회의를 진행했다.

이번 연구개발은 600nm 파장대역의 LED 광원을 적용해 기존 영농형 태양광대비 농업 생산성을 5%p 이상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정된 태양광 부지 확보와 농촌 지역의 소득 증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고자 한다.

동서발전은 가시광선 중 600nm 파장이 식물의 광합성을 촉진시키는 것에 착안해 광밀도와 광분포 균일도 분석으로 최적의 LED 광원처리 기술개발,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다.

동서발전은 이번 연구를 통해 최적의 LED 광원을 적용한 영농형 태양광 기술 개발과 더불어 이를 검증하기 위해 2314m²(700평) 부지에 50킬로와트(kW)급 규모의 실증단지도 함께 구축할 예정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수확량과 품질을 최대한 보전해 농민 수용성을 높이고자 개발해 실증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농업 생산성을 개선해 농가 소득을 높이고 재생에너지 확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목표달성에 기여하고자 2030년까지 자체 신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을 25%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태양광, 풍력 등 다양한 신재생분야의 연구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