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잼미 (사진: 잼미 SNS, 유튜브)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BJ 잼미가 워마드 의혹, 남성 비하 논란 등으로 인해 팬들의 외면을 받고 있다.


지난 8일 잼미는 개인 방송 도중 바지 속에 손을 넣고 휘젓다가 꺼낸 뒤 코로 가져가 냄새를 맡는 흉내를 냈다.

잼미는 자신의 모습이 우스꽝스럽다는 듯 웃으며 "남자분들 이거 여름에 왜 하느냐"라고 질문했다.

채팅창에서는 잼미의 행동에 당황한 남성 팬들이 "그만해", "그러는 거 아니야", "워워"라며 잼미의 행동을 만류했지만 잼미는 같은 행동을 반복하며 재밌다는 듯 웃었다.

일부 팬들은 잼미의 행동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지금 조롱하는 거냐"라고 따지기도 했다.

사태가 커지며 잼미에 대한 남성 비하 논란까지 일자 뒤늦게 잼미는 사과글을 게재하고 "짤방만 보고 따라한건데 성희롱으로 느끼실 줄 몰랐다.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잼미는 이번 남성 비하 논란 외에도 앞서 '워마드(남성 혐오 커뮤니티)' 회원인 것 같다는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잼미가 방송에서 간간히 '워마드'와 밀접한 단어나 말투 등을 사용한 것이 화근이었다. 

한편 워마드 의혹과 남성 비하 논란까지 더해지면서 결국 잼미의 유튜브 구독을 취소하고 이탈하는 시청자들이 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