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ㅇ

(사진=애큐온캐피탈)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애큐온캐피탈은 지난 10일 잠실볼링장에서 다운복지관 소속 발달장애인들과 볼링을 함께 체험하는 ‘제5회 애큐온컬처데이’를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처음 진행된 애큐온컬처데이는 애큐온캐피탈 임직원들이 사회 취약계층과 문화활동을 함께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그동안 영화관람, 야구장 나들이 등이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애큐온캐피탈 사내 볼링 동아리인 A.B.C 회원 및 임직원 15명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했다. 이들은 다운복지관 소속 15명의 발달장애인 등과 1대 1로 짝을 이뤄 볼링을 지도하고 함께 경기를 뛰었다.

다운복지관에 따르면 발달장애인들은 더 많은 치료, 교육, 직업 재활 등의 전인재활과 사회통합 도모를 위한 체험 기회 및 돌봄 지원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볼링처럼 일반인들과 함께 하는 다양한 문화와 체육의 경험이 중요하지만 가족이나 인솔교사의 도움 없이는 사실상 체험하기 힘든 실정이다.

애큐온캐피탈 A.B.C 볼링 동아리 회원들은 발달장애인들의 이러한 소식을 접하고 자신들이 평소 경기를 즐기던 잠실볼링장으로 이들을 초청했다. A.B.C 회원들은 발달장애인들과 눈을 맞추며 공을 잡는 방법, 스텝, 공을 놓는 방법, 스트라이크 및 스페어, 득점 상황 등 볼링에 대해 자세히 알려줬다. 이후 애큐온 자원봉사자들과 발달장애인들은 함께 볼링 경기를 펼쳤다.

애큐온캐피탈 관계자는 "향후 발달장애인들이 삶의 활력을 느끼고, 자존감을 높이며, 체력을 증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생활 체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