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도네시아제약협회와 MOU 체결…수출입 기회 확대 나선다

ㅎ

사진제공=한국제약바이오협회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인도네시아제약협회와 양국 기업 간 정보 교류 및 사업가능 분야 발굴과 수출입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969년 8월 설립된 인도네시아제약협회는 의약품 생산·유통·수입 등 전 분야에서 현지 제약기업들을 대변하는 단체다.

이번 체결식은 지난 1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진행됐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상호 시장·기업·정책 등 정보를 공유하고 세미나·포럼 개최 지원 및 양국 기업 간 비즈니스 협력의 장을 만들어 갈 예정이다.

인도네시아는 우리나라 제약기업들의 주요 수출국이기도 하다. 지난해 기준 인도네시아 수출액은 약 1161억 원으로 아세안 지역에서 베트남, 태국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실제 최근 종근당, 대웅제약 등 국내 제약기업의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이 확대되는 추세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의약품 시장은 아세안 주변국으로의 영향력과 다른 이슬람 국가로의 확장성 등을 고려할 때 국내 제약기업이 진출하기 좋은 거점국가"라며 "이번 협약이 인도네시아 현지 시장 진출을 고려하고 있는 국내 제약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올해 기준 인구 2억 6953만 명에 달하는 세계 4위의 인구 대국이다. 세계 최대의 이슬람 국가로 할랄 시장의 거점 역할을 하고 있으며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에서 지난해 기준 약 7조 9000억 원 수준의 가장 큰 의약품 시장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연평균 의약품 시장 성장률은 10%를 넘어섰다.


이나경 기자 nakyeong1112@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