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는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과 함께 국가차원에서 지원받는 교복 및 급식비 외에 특성화 교육 및 특기적성 등의 교육비 지원이 필요한 중·고등학생 1400명을 선정해 교육비 7억원을 지원했다고 11일 밝혔다.

양 기관은 어려운 가정형편에도 불구하고 청소년들이 학업을 수행하고 미래의 꿈을 펼치는데 도움을 주고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교육비 지원사업을 실시했다.

지난 4~6월 전국 시도 교육청의 협조를 받아 중·고등학교와 지역아동센터 등 사회복지기관을 대상으로 모집했다. 기초수급, 한부모, 차상위 계층이거나 건강보험료 기준 중위소득 100% 미만에 해당하는 중·고등학생이 지원대상이며, 지원신청자 중 1400명을 선정해 1인당 50만원의 교육비를 지난 10일 지급했다. 지원된 교육비는 교복, 급식비, 교재비 외에도 학용품 및 예체능 장비 구입비 등 교육과 관련된 분야에 사용할 수 있다.

지난해에는 고등학생 511명에게 1인당 80만원, 중학생 497명에 1인당 40만원을 지원한 바 있다. 금년도에는 지원인원을 확대했다.

한편 양 기관은 7월부터 아동양육시설 및 그룹홈, 지역아동센터 등 소속아동 1만명을 대상으로 실손보험 또는 치과·골절 보험을 지원하는 총 10억원 규모의 ‘아동 성장기 필요 보장보험 가입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지난해에는 9663명을 대상으로 실손보험 가입을 지원했으며, 올해는 실손보험 외에 치과·골절보험 상품을 추가해 아동들이 보장 니즈에 따라 선택해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아동양육시설 및 그룹홈, 지역아동센터 등 기관 단위로 신청이 가능하며, 신청은 오는 17일까지 기아대책 교육플러스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이번 사업은 양 기관이 지난 1월 31일 연간 30억원 규모의 기부약정을 체결하고 진행하는 소외계층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양 기관은 아동, 청소년, 장애인, 고령층 등 약 1만4030명 지원을 목표로 각 계층에 맞는 맞춤형 복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