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MC제약, 비만치료제 ‘오르리스타트’ 정제 형태로 변경 나선다

CMG제약_로고.jpg

사진제공=CMG제약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차바이오텍의 자회사인 CMG제약은 최근 식품의약처에 기존 캡슐제형의 오르리스타트 성분 비만치료제를 정제 형태로 제형 변경하는 임상 3상 승인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임상은 비만환자를 대상으로 서울 및 경기지역 6개 기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정제 형태로 제형이 변경되면 분할조제가 가능하고 캡슐제형 대비 온도 및 습도에 안정적이라 휴대성도 편리해진다. 또 기존 오르리스타트 성분 제품보다 복약 순응도를 더 높일 수 있다.

오르리스타트는 비만 및 이와 관련된 동반질환 치료에 사용되는 전문의약품 중에서 유일하게 국내에서 허가 및 처방되고 있는 지방흡수억제제이다. 중추신경계를 자극해 식욕을 억제하는 향정신성의약품과 달리 오르리스타트는 지방 분해효소인 리파제(Lipase)의 기능을 억제해 체내 지방 흡수를 감소 시키는 작용을 한다.

국내 오르리스타트 시장 규모는 약 250억 원으로 전체 비만치료제 시장에서 두번째로 많은 처방액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까지는 캡슐제제만 허가·출시된 상태이다.

이주형 CMG제약 대표는 "CMG제약은 오르리스타트 제형변경 임상을 비롯해 ODF(구강붕해필름) 제네릭, 개량신약 등 다양한 신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며 "적극적인 R&D 투자로 의료진과 환자 모두의 삶의 질을 개선시킬 수 있는 제품들을 개발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1112@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