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키움증권(

(사진=키움증권)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키움증권은 올해 개인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온라인 채권 판매액이 업계 최초로 3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키움증권 리테일금융팀 구명훈 팀장은 "당 팀의 회사채와 전자단기사채의 판매액이 3000억원을 돌파했다"며 "기존 영업직원을 통한 고마진의 채권유통에서 탈피, 온라인을 통한 저마진의 채권판매라는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고 있다"고 밝혔다.

개인투자자 대상의 채권(장외채권)의 판매가 타사에서는 지점의 영업직원을 통해 이뤄지는 것과 달리, 키움증권에서는 온라인을 통해 마진을 낮춰 판매하므로 투자자에게 유리한 금리를 제시할 수 있다.

키움증권은 현재 30종 이상의 회사채를 판매하고 있고, 1만원부터 투자가 가능하다. 키움증권에서 판매하는 한화건설의 제101-1회 무보증사채(종목코드 KR6068921958)의 만기는 2021년 5월 30일(약 2년), 연 수익률은 세전 3.02%이다. 신용등급은 BBB+ (2019.05.20/ 한국신용평가)이다.

신종자본증권도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주 판매마진 없이 발행금리 그대로 판매한 한화생명보험 제2회 신종자본증권은 하루 만에 100억원 완판을 달성했다. 현재 신한금융지주 제7회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신종자본증권)도 발행금리 그대로 판매하고 있다. 이 상품은 신용등급 AA-(한국신용평가,2019.06.17), 연 수익률은 세전 3.27%이고 만기 없는 영구채로, 2024년 6월 28일 이후 발행사가 중도상환 할 수 있는 콜옵션이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