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윌링스 안강순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주요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윌링스 안강순 대표가 오는 25일 코스닥시장 상장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대표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안강순 대표는 11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윌링스는 태양광 전력변환장치를 중심으로 다변화된 제품 포트폴리오가 구축된 안정된 기업으로 정부의 친환경 정책 기조에 따른 산업 수혜까지 전망된다"며 "태양광 대용량 인버터를 중심으로 태양광 시장을 선도하고, 나아가 신재생 에너지 대표기업으로 도약하는데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2003년 설립된 윌링스는 태양광 전력변환장치 개발 및 제조에 주력하고 있는 에너지기술 선도기업이다. 전력변환기술을 기반으로 태양광 인버터, ESS(에너지저장장치)용 PCS 등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고 있으며, 태양광 발전 EPC 사업을 별도로 진행하는 등 다변화된 사업역량을 자랑한다.

주력제품인 태양광 인버터는 태양전지 모듈에서 생산된 직류전력을 교류전력으로 변환하는 장치로, 태양광 시장의 성장과 함께 그 수요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특히 1MW급 이상의 인버터 비중이 높아지는 시장 트렌드에 맞춰, 대용량 태양광 인버터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윌링스의 가치는 더욱 중요시되고 있다.

핵심기술인 전략변환기술을 기반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장할 수 있다는 점도 윌링스만의 강점이다. 고객 니즈에 맞춰 용량별 다변화가 가능하고, IT, 자동차, 가전제품 등 다양한 산업에도 탄력적으로 적용할 수 있다.

태양광 전력변환장치 중심의 탄탄한 사업 역량은 경영 실적으로 증명된다. 지난해 역대 최초로 매출액 500억원을 돌파하며 2017년 대비 43.3%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51억원, 당기순이익 4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7.6%, 80.4% 증가했다.

윌링스는 본격적으로 시동이 걸린 새만금 태양광발전 사업에 참여한 것을 시작으로 수상용 태양광 시장도 확대할 방침이다. 현재 수상 발전소에 적합한 대용량 태양광 인버터를 개발하고 있다. 또한 지난 2014년 일본 시장 진출에 이어 아시아 권을 중심으로 글로벌 확대까지 계획하고 있다.

한편, 윌링스의 공모 예정가는 1만원~1만2500원으로 공모 주식 수는 138만2000만주, 공모금액은 공모가 하단기준 138억원 규모다. 금일까지 수요예측을 거쳐, 16일과 17일 공모청약을 받은 후, 오는 25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