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네이버의 클라우드 전문 자회사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이 동남아 1위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업체인 데스케라(Deskera)사와 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사진제공=네이버)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네이버의 클라우드 전문 자회사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이 동남아 1위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업체인 데스케라(Deskera)사와 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데스케라는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하는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개발사다. 현재 기업 고객 수만 2만여 개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소프트웨어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데스케라는 네이버의 서버를 통해 동남아 지역에 기업 클라우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데스케라 측은 "최첨단 기술을 보유한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과 협력하게 돼 매우 기쁘다"라며 "이번 협력을 통해 아시아 전역에서의 데스케라의 역량을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네이버클라우드플랫폼 임태건 상무는 "데스케라와의 협업이 네이버클라우드플랫폼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현지 기업의 성공적인 도입 사례"라고 소개하며 "데스케라의 신규 서비스 개발과 동남아 서비스 확장을 위해 본사 및 싱가폴 현지 법인을 통하여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