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채원규

채원규 신용보증기금 신임 전무이사.(사진=신보)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용보증기금 신임 전무이사에 채원규 상임이사가 11일 선임됐다.

채 신임 전무이사는 1963년 대구 출신으로, 경북고, 경북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1988년 공채 22기로 신용보증기금에 입사해 강서지점장, 인사부장, 대구경북영업본부장, 경기영업본부장, 서울서부영업본부장 등을 맡았다. 지난해 8월부터 경영지원부문 상임이사로 재직해왔다.

전무이사 임기는 오는 12일부터 내년 8월 6일까지다.

신용보증기금 관계자는 "채 신임 전무이사는 후배들로부터 ‘존경하는 기금 선배상’을 받는 등 직원들 신망이 두텁다"며 "조직내에서 뛰어난 기획력, 업무추진력과 리더십을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