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ㅇ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베이식스는 ‘스킨그래머’가 세계 최대 동물보호단체인 페타(PETA)로부터 동물 실험을 하지 않았다는 ‘크루얼티 프리(Cruelty Free)’ 인증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물건 하나를 구입할 때도 윤리적으로 생산된 제품을 중시하는 젊은 세대의 소비 문화가 다양한 영역에서 영향을 주고 있다. 이들은 ‘지속가능성’을 중시하며 ‘동물실험 반대’ 등 윤리적 문제에 관심을 가진다.

‘크루얼티 프리(Cruelty Free)’는 그들의 소비 트렌드 중 하나로 제품에 함유된 원재료부터 생산되는 과정까지 동물 실험이 배제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스킨그래머는 제품 생산을 위한 모든 절차에서 동물 실험을 거치지 않았으며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지 않아 페타(PETA)의 ‘크루얼티 프리’ 인증 로고를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스킨그래머는 이번 ‘크루얼티 프리’ 인증에 이어 세계적인 비건 단체인 영국의 ‘비건 소사이어티’를 통한 비건 인증도 준비 중이다.

회사 측은 "스킨그래머는 제품 론칭 단계부터 ‘가치 소비’에 중점을 두고 소비자들이 화장품 구매를 통해 환경과 사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기획된 브랜드"라며 "환경 및 동물과의 공존을 중시하는 ‘필환경’ 시대가 도래한 만큼 제품 개발 과정을 포함해 동물과 환경을 보호하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