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국순당_백세주 이미지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국순당은 복날을 맞아 국내 최대 삼계탕 프랜차이즈인 지호한방삼계탕과 협업하여 백세주로 ‘복달임 술 문화 알리기’ 행사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복날인 초복(12일), 중복(22일), 말복(8월 11일) 당일에 지호한방삼계탕을 찾은 고객을 대상으로 백세주 복달임 술 시음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지호한방삼계탕 68개점 중 62개점에서 진행된다.

국순당 측은 이번 행사로 약 10만 명의 고객들이 백세주로 복달임 술을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순당 관계자는 "복날에 보양식과 복달임 술을 즐기는 우리 문화를 알리고자 이번 복달임 술 문화 알리기 행사를 기획했다"라며 "모든 소비자분들이 폭염 속에서도 건강하시길 기원드린다"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