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KDB생명

KDB생명.(사진=KDB생명)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KDB산업은행이 매각을 추진하고 있는 KDB생명이 매각에 성공한다면 사장에게 최대 30억원을 지급하겠다는 인센티브를 내세웠다.

11일 KDB생명에 따르면 KDB생명은 최근 이사회를 열어 매각에 성공하면 사장에게 최저 5억원에서 30억원까지 차등 지급하겠다는 내용을 의결했다. 수석부사장에게는 성공매각을 이끈 기업가치 제고 기여도에 따라 사장 성과급의 최대 50%(15억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현재 KDB생명 사장을 맡고 있는 정재욱 사장은 세종대 교수 출신이다. 1999∼2004년 금융연구원에 근무한 바 있으며, KDB생명 사장으로는 지난해 취임했다. 현재 KDB생명의 수석부사장은 공석이지만, 백인균 산은 부행장이 내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KDB생명 관계자는 "현재 사장과 수석부사장의 보수가 동종업계와 대비해 낮은 대신, 성공보수를 도입해 매각 성공 가능성을 높이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고 설명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