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가스공사, 불공정한 거래 관행 부수고 공정경제 확립 박차…가스업계 전반 확산 기대

한국가스공사_본사사옥_전경(2)

한국가스공사 본사 사옥 전경.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공정경쟁 기반 조성을 통한 상생협력,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을 위해 ‘가스공사形 상생협력 거래모델(Best Practice Model)’을 도입·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협력업체와의 거래 실태를 집중 점검하고 불공정 거래를 유발하는 제도적 요인을 파악·개선하는 등 상생협력 거래모델을 정립해 가스 산업계 전반으로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가스공사 채희봉 사장은 9일 청와대에서 열린 ‘공정경제 성과 보고회의’에서 이번 모델에 대한 주요내용을 발표했다.

우선 가스공사는 건설 근로자의 근무여건 개선과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준비(정리)기간 및 휴일을 충분히 보장하는 ‘적정 공사기간 산정기준’을 마련하고 올해 발주한 모든 천연가스 배관 건설공사에 즉시 적용한다. 적정 공사기간 산정기준은 기존 대비 약 155일의 사업 수행기간을 협력업체에 추가 제공해 무리한 야간·휴일 작업을 최소화하자는 취지다.

인·허가 및 각종 민원업무 처리과정에서 발생한 비용이 협력업체에 부당하게 전가되지 않도록 하는 등 불공정 거래관행 개선에도 나선다. 불법 하도급 및 입찰담합 방지를 위한 가스공사 내부규정·계약조건 변경작업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LNG 생산기지 설계용역 신규 발주 시 실적 보유업체가 능력 있는 미실적사와 의무적으로 공동 입찰에 참여하도록 입찰 조건을 개선한다. 이를 통해 객관적 평가기준을 만족하는 LNG 플랜트 설계 미실적사의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국내·외 동반진출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공공기관 최초로 폭염 특보 발령 시 하루 2시간 휴식을 보장하는 ‘혹서기 휴식시간제’를 도입한 가스공사는 정부 국정과제인 ‘노동존중 사회 실현’에 적극 부응하고 있다.

채희봉 사장은 "향후 사장 직속으로 중소·벤처기업 및 스타트업 기업이 함께 참여하는 ‘상생협력위원회’를 설치·운영해 상생협력 거래모델 이행여부를 점검하는 등 공공기관 공정경제 확산 및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