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카카오가 카카오뱅크 주식을 추가 취득하며 최대 주주로 올라설 준비를 마쳤다.

카카오는 12일 이사회를 열고 카카오뱅크 주식 4160만주를 2080억원에 추가 취득하기로 결정했다. 취득 후 카카오는 카카오뱅크의 주식 8840만주(지분율 34%)를 보유해 한국투자금융지주를 밀어내고 최대 주주가 된다. 카카오 관계자는 "대주주로 가는 절차 중 하나"라며 "지분 취득 시기는 금융위원회의 동일인 주식보유 한도 초과보유 심사 승인일 및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신고 수리일 이후로 예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카카오는 은산분리 규제에 따라 카카오뱅크 지분율이 10%로 제한됐다. 올해 인터넷 은행 특례법이 발효되면서 지분 보유 한도는 늘어남과 동시에 금융당국으로부터 과거 계열사 카카오M의 과거 공정거래법 위반 전력이 카카오뱅크에 대한 대주주 적격성 심사 과정에서 문제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전달 받았다. 이에 이달 말 또는 늦어도 내달 초까지 대주주 적격성 심사가 마무리될 전망이다.

한편, 카카오는 은산분리 규정이 완화돼 보유 지분 한도가 15% 이상으로 높아지면 대주주인 한국금융투자지주의 보유 지분을 매수할 수 있는 콜옵션을 갖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