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정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함께 걸어갔다 다시 되돌아오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거듭 강조하며 대북 외교 치적을 자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위스콘신주(州) 밀워키로 떠나기 직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공격하는 과정에서 중국과 러시아 관련 언급을 하던 중 불쑥 북한 이야기를 꺼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핵실험을 하던 사람은 더이상 없다"며 김 위워장을 두고 "나를 만나 너무도 행복해하던 사람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많이 웃지 않는 사람이지만 그는 나를 봤을 때 미소를 지었다. 그는 행복해했다"고 말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기간 극적으로 성사됐던 지난달 30일 ‘판문점 회동’ 당시 상황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취임 했을 때 오바마 (정권) 하에서 그가 전에 하던 건 온통 핵실험과 산을 폭파하던 것이었다"며 "그리고 그는 지금은 그걸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에도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을 언급하며 "지금 우리는 아주 좋은 관계다. 우리는 많은 것을 해냈다. 무슨 일이 있을지 지켜보자"고 밝혔다.

지난달 말 판문점 회동 직후 조만간 있을 실무협상에 앞서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거듭 강조하며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겠다는 포석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 회동 직후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과 2∼3주 내 실무협상 재개에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이달 중순께 실무협상이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내다봤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