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캐딜락이 자사 플래그십(최상급) 세단 CT6를 새단장했다


[에너지경제신문=여헌우 기자] 한국에 제네시스가 있다면 미국에는 캐딜락이 있다. 캐딜락은 미국을 대표하는 최고급 브랜드이자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제너럴모터스(GM)의 심장이다. 캐딜락이 자사 플래그십(최상급) 세단 CT6를 새단장했다. 단순히 큰 차체를 제공하는 게 아니라 자사 미래 세단의 방향성을 보여주고자 했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부분변경 모델이지만 완전히 새로운 기술력을 추가했다는 점에서 ‘REBORN’(리본)이라는 별칭을 더했다.

직접 만난 캐딜락 리본 CT6는 젊어졌다. 일단 세련되게 정돈된 수직형 LED 라이트와 전면 그릴이 안정적인 인상을 준다. 큼직한 그릴 한가운데 자리잡은 캐딜락 엠블럼은 포인트 역할을 한다. 캐딜락은 미래 핵심 기술력 및 아이덴티티를 함축한 ‘에스칼라(Escala)’ 콘셉트의 디자인 언어를 적용해 CT6를 최초의 양산형 세단으로 탄생시켰다고 소개하고 있다.

측면에서 바라보면 차체가 꽤 크게 느껴진다. 전장이 기존 모델보다 40mm 이상 길어져 5227mm에 달하기 때문이다. 이는 카니발(5115mm)보다도 112mm 긴 수준이다. 투박하면서도 나름대로 디테일을 살린 측면 이미지와 어우러져 웅장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후면부에 크롬 재질을 적절히 활용했다는 점도 눈에 띈다.

2222222222222222

축간거리는 3109mm다. 실내 거주공간은 부족함이 없을 정도다. 1열은 물론 2열 좌석에서도 ‘너무 넓다’는 인상을 받는다. 시트 착좌감이 개선됐다는 평가다. 실제 프리미엄 가죽을 최고급 사양으로 개선했다는 게 캐딜락 측의 설명이다. 공간이 워낙 넓은데다 시트 포지션을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어 만족스러웠다. 운전석의 경우 최대 20방향으로 시트 조절이 가능하다. 전 좌석에 마사지기능이 탑재돼 달리면서 안마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전체적인 실내 질감은 최고급 세단으로 불리기 손색이 없을 정도다. 플라스틱보다는 가죽 소재들이 상당히 고급스럽다. 독일 프리미엄 세단들과 경쟁하기 충분한 수준이라는 분석이다.

기존 운영하던 터보 엔진은 과감하게 포기하고 개선된 3.6ℓ 6기통 가솔린 엔진을 전면에 내세웠다. 엔진은 6900rpm에서 최고출력 334마력, 5300rpm에서 최대토크 59.4kg·m의 힘을 발휘한다. 캐딜락 세단 최초로 하이드로매틱 자동 10단 변속기를 장착한 것도 특징이다.

폭발적인 달리기를 제안하는 차는 아니다. 무섭게 치고나가는 맛보다는 육중한 차체를 조용히 움직이게 하는 능력이 눈에 띈다. 그럼에도 운전자의 의도를 제법 빠르게 확인해 재빠르게 반응했다. 최대한 정숙한 주행능력을 발휘하다가도 역동적인 주행을 원한다는 신호를 보내면 맹수처럼 달려나갈 줄 안다.

GM만의 차세대 프레임 제조 방식 ‘퓨전 프레임’(Fusion Frame)’이 적용됐다. 차체의 62%를 알루미늄 소재로 적용하고 접합부위를 최소화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동급 경쟁모델 대비 무게를 100kg 가까이 줄였다고 업체 측은 소개했다.

2019052902529_1

하체가 상당히 부드러워졌다는 평가다. 이전 모델의 서스펜션이 다소 단단한 느낌이었다면, 신차는 보다 유연해진 느낌이다. 정숙성은 흠잡을 데가 없는 정도다. 노면 소음을 철저히 막아내 실내 거주자들이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돕는다. 노면을 1000분의 1초마다 감시해 기민한 서스펜션의 움직임을 가능하게 하는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Magnetic Ride Control) 기능이 더해진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주행 시 조향 각도에 따라 뒷바퀴를 함께 움직여 회전반경을 최소화 하는 ‘액티브 리어 스티어링’(Active Rear Steering) 등 주행 보조 기술이 더해졌다. 덕분에 긴 차체가 코너를 탈출하는 능력이 상당히 뛰어나다. 플래그십 세단 답게 쏠림현상이나 미끄러지는 인상 없이 부드럽게 내달린다.

G90, S-클래스, 7시리즈 등 존재감이 상당한 경쟁 상대들과 어깨를 나란히하고 있는 차량이다. 캐딜락은 차량 개발에 심혈을 기울인 것은 물론 판매를 위한 마케팅·홍보 작업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고급스러우면서도 적당히 젊은 감각을 추구하는 운전자들의 눈길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캐딜락 리본 CT6의 가격은 8880만~1억 322만 원이다.

111111111111111111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