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일본이 한국이 규제 철회요구를 명확하게 한 적이 없다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다.

13일 NHK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재차 회의록을 확인했지만, 철회를 요구했다는 명쾌한 발언은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와 관련해 12일 도쿄(東京)에서 열린 한일 실무회의에서 한국 측이 규제 철회 요구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NHK는 경제산업성이 전날 회의에서 한국 측이 일본의 조치에 대해 이전 상태로 회복할 것과 철회를 요청했다는 발언에 대해 이같이 반박했다고 전했다.

경제산업성은 이어 한국 측에 유감을 전달했다고 밝히고 양국의 신뢰 관계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교도통신도 경제산업성의 담당자가 "(한국 측으로부터) 요청을 받지 못했다"고 이날 거듭 주장했다고 전했다.

경제산업성 간부는 전날 한일 실무회의 후 열린 브리핑에서 한국 측으로부터 (규제강화의) 철회를 요구하는 발언은 없었다"고 주장했지만, 우리 정부는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전찬수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안보과장과 한철희 동북아통상과장도 13일 하네다공항에서 출국 전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측 발표 내용을 부인하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우리 대표단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철회를 요구하는 등 한국 정부 입장을 충분히 설명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NHK는 "전날 회의 종료 후 한국 정부가 설명한 내용이 일본 측의 인식과 다르다"며 경제산업성이 이날 저녁 기자회견을 연다고 발표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