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사랑 미모 비결

김사랑 (사진: 김사랑 인스타그램)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배우 김사랑의 근황이 공개돼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김사랑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헬로"라는 짤막한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김사랑은 촬영장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스태프에게 헤어 수정을 받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40살이 넘은 나이에도 여전한 20~30대 미모를 자랑해 칭찬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그녀가 밝힌 방부제 미모 비결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김사랑은 '나 혼자 산다' 출연 당시 "몸에 나쁜 거 전혀 안 한다"며 "술 안 마신다. 술 맛을 별로 안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어 "건조한 피부라 미스트 듬뿍 바르고 겨울엔 가습기 꼭 틀어준다"고 밝혔다.

김사랑은 "솔직히 피부과 시술 받지 않냐"는 질문에는 "촬영 전에 건조하면 가는 정도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낸 바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