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6년부터 5천여명 의료혜택 제공
일주일간 주민 1160여명 무료 진료


포스코인터내셔녈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지난 6∼13일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건강한여성재단, 씨젠의료재단과 함께 인도네시아 파푸아 주에서 의료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2016년부터 인도네시아 현지 사정에 맞는 진정성 있는 의료봉사를 전개하면서 해외에서도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6∼13일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건강한여성재단, 씨젠의료재단과 함께 인도네시아 파푸아 주에서 의료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인도네시아 파푸아 주는 포스코인터내셔널 팜 오일 법인이 소재한 지역으로, 법인을 운영하기 시작한 2011년부터 지역 내 병원, 학교, 종교시설 등을 설립하고, 단순한 인프라 지원을 넘어 지역주민에게 차별 없는 무상 혜택을 제공하면서 지역주민과 함께 성장하고 있다.

특히 법인이 설립됨에 따라 고용기회가 희박한 파푸아 지역에서 3500여명의 고용효과를 창출했을 뿐 아니라, 유치원과 초등학교 설립 및 운영을 통해 교육혜택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지역주민 자녀 600여명에게 교육기회를 제공해 문맹에서 벗어나 아이들이 성숙한 인격체로 성장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 또한 교육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초·중·고·대학생 대상 장학금 제도를 시행해 지난해 90여명에게 혜택을 제공하고, 법인 인근지역 고등학생들이 직업체험 형식으로 법인 농장에서 현장 실습을 받도록 교육 지원을 강화하는 등 상생의 모범 지역사회를 만들어가고 있다.



포스코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지난 6∼13일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건강한여성재단, 씨젠의료재단과 함께 인도네시아 파푸아 주에서 의료봉사활동을 진행했다.


‘기업시민’ 실천의 일환으로 실시한 이번 의료봉사 활동에는 국내 및 현지 의료진 30여 명과 현지 임직원 자원봉사자 30여 명이 참여해 파푸아 주민 1160여 명을 대상으로 가정의학과,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등 다양한 분야에서 무료 진료를 펼쳤다. 이와 함께 지역사회의 자체 의료문화 발전을 위해, 주민들에게 임산부 지침 사항, 위생 관념 등 보건의료 교육을 한층 강화하고, 현지 의료진을 대상으로 의료기 사용법과 결과 판독 등 의료 교육도 병행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역주민 여건에 맞는 건강관리 체계 구축을 위해 2016년부터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등 전문 의료기관과 협업해 오고 있으며, 현재까지 의료 혜택을 받은 주민 수는 약 5000여 명에 이른다.

지난해에 이어 의료캠프를 찾아온 아궁씨는 "매년 먼 곳까지 찾아와 진료해 주시고, 하반기에는 추가로 학교까지 건설해주신다니 정말 감사하다"며 "포스코인터내셔널 덕분에 삶의 여건이 크게 향상됐다"고 말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지역주민에게 ‘베푼다’가 아니라, 지역주민과 ‘함께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봉사활동을 이어오니 지역사회에도 진정성이 전해지는 것 같다"며 "파푸아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지역주민과 함께 지속적으로 모색하고, 선순환 상생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인도네시아 외에도 미얀마에서 마나웅섬 주민들을 위한 태양광 지원사업으로 현지 전력난을 해결하고 연계 비즈니스 창출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또한 직접 해외진출이 어려운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글로벌 마케팅을 지원해 동반 비즈니스 성장 모델을 구현하는 등 나눔의 선순환을 이끌어내는 다양한 상생경영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