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가 내달 제3회 ‘삼성보안기술포럼(SSTF)’을 연다고 14일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SSTF는 삼성전자가 보안기술 분야 저변 확대와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해 2017년부터 매년 개최해온 것으로, 올해 행사는 내달 20일 삼성전자 서울 R&D캠퍼스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은 △기조 강연과 패널 토의가 진행되는 보안기술 워크숍 △해킹 체험존 △오픈 테크 토크 등으로 구성된다.

보안기술 워크숍에서는 삼성리서치에서 보안기술 분야를 총괄하는 시큐리티팀 팀장 안길준 전무의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시스템 보안 전문가이자 미국 조지아 기술시스템 소프트웨어&보안센터(GTS3) 소장을 겸임하고 있는 김태수 미국 조지아공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유명 해커이자 세계 최고 권위의 국제 해킹대회 ‘데프콘’ 운영진인 루어위 왕 미국 애리조나주립대 교수 △미국 보안기술 스타트업 티오리의 창업자이자 데프콘에서 수차례 우승했던 해커팀 PPP의 박세준 대표 등의 강연이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보안기술 분야에 대한 삼성리서치의 연구 활동과 인사이트를 공유하는 세션도 추가됐다.

해킹 체험존은 해킹 입문자에서 전문가까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공간으로, △공격 △방어 △코딩 △역공학 △암호학 등 모두 5개 분야에서 개인의 해킹 역량을 가늠할 수 있다. 오픈 테크 토크에선 보안기술에 관심있는 고등학생, 대학생 등이 직접 강연자로 나서 개인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전문가들로부터 검증과 피드백을 받을 수 있다.

삼성리서치 부소장 조승환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이번 포럼을 통해 보안 관련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기술 교류를 강화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미래를 이끌어갈 학생들이 중심이 되는 참여형 프로그램을 계속해서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