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LG전자

LG전자가 12~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운영한 ‘카페 올레드’에서 아미라 카셈 셰프가 ‘올해의 여름 컬러’를 활용한 디저트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LG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LG전자가 미국 뉴욕에서 세계적인 색상 연구기업 팬톤과 협업해 ‘올레드 TV’ 색상 체험 마케팅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LG전자는 12∼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 ‘카페 올레드’를 열고 팬톤이 선정한 ‘올해의 여름 컬러’를 체험할 수 있도록 꾸몄다.

3.85㎜ 두께 월페이퍼 디자인의 ‘시그니처 올레드 TV W’ 등 2019년형 올레드 TV 신제품 10대를 설치하고, 방문객들이 커피, 차 등 음료와 함께 이색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 올레드 TV 화면을 통해 아티스트가 팬톤의 색상에 영감을 얻어 제작한 디지털 아트 작품을 보여주고, 유명 셰프가 팬톤의 여름 색상 등을 활용해 만든 라떼, 케이크 등을 마련했다.

팬톤은 글로벌 색상 트렌드 전망, 글로벌 기업의 제품·브랜드에 대한 색상 컨설팅 등을 제공하는 세계적인 색상 연구기업이다. 팬톤이 색상 트렌드 분석을 통해 선정하는 ‘올해의 팬톤 컬러’는 패션, 디자인, 인테리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