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달러·위안·유로·엔화로 즉시 결제 가능

SSS

(사진=GS리테일)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업계 최초로 개발한 외화 결제 서비스를 지난 12일 전국 점포로 확대했다고 14일 밝혔다.

외화 결제 서비스는 달러, 위안화, 유로, 엔화까지 네 종류의 외화 지폐를 GS25에서 외화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GS25는 지난 12일 광주에서 열리는 세계수영대회에 맞춰 해외 여행객 방문이 예상되는 일부 지역의 GS25에 외화 결제 시스템을 확대할 계획이었으나, 최근 해외여행이 대중화되면서 여행 후 남은 외화 사용처를 찾는 내국인이 많아져 전국 확대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내·외국인은 위안과 유로, 엔화 등 4가지 외화 지폐로 GS25의 모든 일반 상품(택배 등 서비스 상품 제외)을 구매 할 수 있다. 구매 후 남은 거스름돈은 원화로 받게 된다.

이효섭 GS25 서비스상품팀장은 "외화 결제 서비스가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이제 내?외국인 모두 필요 시 가까운 GS25에서 네 종류의 외화 지폐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라며 "내 외국인이 누구나 외화 결제 시스템을 쉽게 인식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개별 안내문을 점 별로 비치하는 등 고객 편의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