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 광양부생가스복합발전소, 장애복지시설에 10kW급 태양광 발전설비 지원
- 2013년 이후 7년간 사회복지시설 총 7곳, 누적 80kW의 태양광 발전설비 기증


캡처

포스코에너지는 지난 11일 광양시 광양읍에 위치한 장애복지시설 ‘실로암마을’에 10.3kW 태양광 발전설비를 기증하고 준공식을 가졌다. [사진제공=포스코에너지]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포스코에너지가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지역사회 에너지복지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지난 11일 광양시 광양읍에 위치한 장애복지시설 ‘실로암마을’에 10.3kW 태양광 발전설비를 기증하고 준공식을 가졌다. 이 날 행사에는 유광철 포스코에너지 광양발전부장, 박말례 광양시의원, 김진연 실로암마을 이사장, 박양균 광양시 주민생활지원과장, 최광신 광양시지역사회보장협의회 대표협의체 위원장 등 약 40명이 참석했다.

사단법인 실로암마을은 장애인 100여명이 함께 이용하고 있는 사회복지공동체 시설로 냉·난방 등 전기 사용이 많은 편이다. 이번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설비는 월평균 약 1081kWh의 전력을 생산, 실로암마을 월평균 전기사용량의 약 89%를 담당하게 된다. 본격적인 여름철 전력소비가 급증하기 전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해 전기요금을 절약함으로써 시설 운영비에 대한 부담을 덜게 된 것이다. 또한 연간 5421kg의 이산화탄소(CO₂) 저감을 통해 30년된 소나무 821그루를 식재한 것과 같은 친환경 효과도 거둘 수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발전업의 특성과 최고 일조량을 자랑하는 광양 지역특성을 반영해 2013년부터 매년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태양광 발전설비를 기증해 오고 있다. 2013년 아로마 요양원에 20kW급 태양광 발전시설을 처음 기증한 후 2호는 햇빛마을 주간보호센터(6kW), 3호는 광양 노인복지센터 (12kW), 4호는 태인 목욕탕(12kW), 5호는 광양YMCA 청소년 인권 보호 센터(10kW), 6호는 노경회 노인복지센터(10.2kW)에 설치해 운영 중이다.

7년 동안 광양 지역의 다양한 사회복지시설에 총 80.5kW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기증함으로써 청소년,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에너지복지 실현에 노력해 왔다. 또한 총 4만2400kg의 이산화탄소를 줄임으로써 소나무 약 6400여그루의 식재 효과로 온실가스 저감에도 기여했다.

유광철 포스코에너지 광양발전부장은 "이번 태양광 발전설비 기증을 통해 전기요금 부담에서 벗어나 무더운 여름을 좀 더 시원하게 보내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하며 "앞으로도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에 한 발 더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