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90714082905

메가솔라가 시공한 태양광 연계형 ESS 설비 [사진제공=메가솔라]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에너지저장장치(ESS)의 보급 확대를 주도해 온 정부가 정작 ESS 화재로 업계는 위기인데 신속한 대응조치 발표가 이뤄지지 않아 말들이 많다. 현재 전국 1500 여개 ESS 사업장 중 500여 개소가 가동이 멈춰 선 상태다.

ESS 핵심 시설인 리튬 이온 배터리는 230도 이상이면 점화원이 없이도 자연 발화가 가능하며 화재 발생 시 화재 진압이 안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시시각각으로 변동하는 충·방전 전류, 각 셀 간의 전압 차이, 과전류, 과전압, 써지의 유입 및 발생 등 ESS 시스템 가동에 영향을 주는 많은 인자가 변동하고 있어 한 순간의 정상상태로 시스템이 안정화 됐다고 단정할 수 없다.

메가솔라의 김계중 ESS사업부문 상무는 "국내 ESS 업계의 피해를 최소화하려면 정부가 서둘러 ESS의 안전 설치지침과 보급 전략을 빨리 마련해 발표해야 한다" 고 조언한다.

메가솔라는 건물형 타입, 컨테이너 타입, 하프랙 타입 ESS설비를 태양광발전소에 연계 시공해 가동 중이다. ESS를 지역별 자사발전소에 분산 시공해 운영하면서 다양한 분석과 모니터링 유지보수 경험을 살려 국내에서 유일하게 ESS O&M 매뉴얼을 마련해 전문 기술 인력을 주말에도 비상 배치하고 있다.

메가솔라는 자회사인 솔라시스템을 통해 태양광발전소 O&M업무, 감리업무, 전력중개사업 등 태양광 분야의 모든 업무영역을 사업 대상으로 하는 태양광 토탈 솔루션 기업이다.

솔라시스템 고갑상 이사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현재 상태를 관찰하고 비정상 상태로 인식되면 ESS 가동을 우선 정지시켜 사고의 확대를 막고 원인 분석과 대책을 수립하는 안전 위주의 관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측정 데이터의 취합과 시계열분석을 통한 추세를 예측, 대처하는 것이 솔라시스템 O&M의 목표"임을 전했다.

솔라시스템에서는 현재 ESS 설비의 문제점(BAT 열화 및 화재)발생 시 즉각 담당자의 휴대전화로 비상 상황을 알리는 ‘비상 알리미’를 자체 개발해 ESS·태양광 설비에 상용화 하고 있다. ESS 사고는 일어난 후엔 늦는다는 고 이사의 지론처럼 미리 예방하는 것을 최선의 원칙으로 업무에 임하고 있다.

세계 ESS 설치 용량이 지난 2017년 4.8GWh에서 연평균 40%씩 성장해 2025년에는 70.5GWh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나라 역시 지난해 상반기 ESS 설치 용량이 1.8GWh로 전년 대비 20배 이상 폭발적으로 증가했으며 2017년 대비 4.8배 증가한 연간 3.7GWh가 될 전망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