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베이징 갈 좋은 기회 있다"...양국간 이견 지속 시사
트럼프 "중국, 미국 관세로 2분기 경제성장률 최저"

(사진=AP/연합)



미국이 조만간 중국 측과 통화를 하고 무역분쟁에 대해 논의한다. 다만 아직 대면 협상을 재개하기까지는 서로 간의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보여 앞으로도 양국 간 협상이 순탄치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과의 무역협상과 관련해 "이번주 (중국측과) 또 다른 주요급 통화를 가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우리가 상당한 진전을 이룬 결과로, 우리가 거기(베이징)에 갈 좋은 기회가 있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의 이 같은 언급은 미중이 본격적인 대면 무역협상 재개를 앞두고 이견을 해소하지 못해 신경전을 이어가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앞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므누신 재무장관은 지난 9일 중국 측 고위급 협상 대표인 류허 부총리를 비롯해 중산(鍾山) 상무부장과 통화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달 말 일본 오사카 정상회담에서 추가 관세부과 중단과 협상재개에 합의한 이후 미중 고위급 접촉이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미중 양국은 상호 고율 관세 완전 철폐, 중국의 불공정 무역 행위 시정을 위한 법률개정 약속의 합의문 명기, 중국의 미국산 제품 구매 확대 규모 등을 놓고 팽팽히 맞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2분기 중국 경제성장률이 둔화한 것을 두고 미국에 굴복하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중국의 2분기 성장은 27년여만에 가장 더딘 것"이라며 "미국 관세는 중국을 떠나 관세가 없는 국가로 가고자 하는 기업들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수천 개의 회사가 떠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이 중국이 미국과의 협상을 원하고, 처음부터 원래의 협상을 깨지 않았으면 좋았을 것이라 생각하는 이유"라며 "그동안 우리는 중국으로부터 관세로 수십억 달러를 받고 있고 앞으로 더 많은 돈이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국가통계국 발표에 따르면 중국의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6.2%에 그쳤다. 이는 중국 정부가 분기 성장률 통계를 작성한 1992년 이래 최저 수준이다. 
  
중국이 통화·재정 정책을 통해 경기 부양에 나서고 있지만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하면서 그 여파가 실물 경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로이터통신은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에서 중국의 성장 둔화를 미국의 관세와 연결 지었다"고 전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상품에 대한 그의 관세의 성공을 선전했다"고 전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