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하나금융투자

(사진=하나금융투자)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미국 금리인하, 미중 무역분쟁 등 각종 이슈들로 인한 글로벌 증시의 혼조 속에서 안정적 인컴 수익을 낼 수 있는 펀드로 ‘하나UBS PIMCO글로벌인컴펀드’를 추천했다.

‘하나UBS PIMCO글로벌인컴펀드’는 다양한 글로벌 채권에만 분산 투자해 꾸준한 인컴을 추구한다. 시장 상황에 따라 국면 별 수혜가 예상되는 분야에 적극적 배분 전략을 구사해 수익 창출의 기회를 확보한다.

주요 전략은 주택저당증권과 이머징채권, 선진국 국채, 상업용부동산담보증권, 투자등급채권, 자산유동화증권 등 4800여 개에 달하는 다양한 글로벌 채권자산을 활용해 인컴수익의 원천을 극대화하는 것이다. 유연한 펀드운용으로 목표수익을 확보하고 변동성을 낮추는데 초점을 두고 있어 불확실한 투자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수익을 쌓아가는데 적합하다.

또한 채권 고유의 특성을 유지하면서 채권 수익의 원천을 다각화 해 금리 환경변화에 적절하게 대응한다. 퀄리티 높은 채권과 이자 수익이 높은 채권을 적절하게 조합해 다각화된 포트폴리오 구축하고 있다. ‘하나UBS PIMCO글로벌인컴펀드’는 퀄리티 높은 채권이 가진 낮은 변동성으로 자본 보전을 추구하면서 경기 하방 리스크에 대비하고, 이자 수익이 높은 채권으로 빠른 회복력을 기대한다.

‘하나UBS PIMCO글로벌인컴펀드’는 세계 최대 채권 운용사인 핌코(PIMCO)의 대표상품인 ‘GIS인컴펀드’에 투자하는 재간접 펀드다. 핌코는 전 세계 1.72조 달러(약 1960조원)의 운용규모를 자랑하고 있으며, 벤 버냉키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등 다수의 유명인사가 자문을 맡고 있다.

‘하나UBS PIMCO 글로벌인컴 혼합자산펀드’는 환율 변동에 따른 리스크 관리가 가능한 환헷지형(H자펀드)과 환헷지를 하지 않는 언헷지형(UH자형)으로 나뉘어 있어 선택이 가능하다. 보수는 A클래스가 선취판매수수료 0.7%에 연0.76%, C클래스는 연 1.16%이다. 중도 환매수수료가 없어 가입 이후 언제든지 자유롭게 환매가 가능하다.



     

추천기사


·  [한미 금리인하 촉각] 美 금리인하 시사..."韓 8월에 내릴듯…

·  [한미 금리인하 촉각] 미래에셋대우, 글로벌 ETF 네트워크…

·  [한미 금리인하 촉각] 삼성자산운용, ‘EMP리얼리턴 펀드…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