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송유관 사업비 회수’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말레이시아가 중국 주도로 진행하던 2조7000억원 규모의 송유관·가스관 공사를 중단한 데 이어 2800억원 규모의 중국 석유배관국(CPP) 자산을 압류했다.

16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는 사업비를 회수하기 위해 송유관·가스관 사업을 맡았던 CPP의 은행 계좌에서 10억 링깃(2872억원)을 압류했다고 밝혔다.

마하티르 총리는 "CPP는 사업비의 80%를 지불받았지만, 실제로 진행된 작업은 13%에 불과하다"며 "사업이 취소됐기 때문에 공사 미이행 부분에 대해서는 돈을 돌려받을 권리가 있다"고 밝혔다.  

중국 석유공사 산하 CPP는 지난 2016년 11월 말레이 서부 연안에 600㎞의 송유관과 사바주에 662㎞의 가스관을 건설하는 사업비 94억 링깃(2조7000억원) 규모의 공사를 당시 친중(親中) 성향의 나집 라작 총리로부터 따냈다. 

그러나 작년 5월 마하티르 총리가 집권하면서 송유관·가스관 사업과 동부해안철도 사업 등 말레이시아에서 추진되는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사업비가 부풀려지고 수익성이 의심된다며 전면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말레이시아 정부는 같은 해 7월 송유관·가스관 사업비가 나집 전 총리의 ‘1MDB 스캔들’과 관련해 유용된 것 같다며 공사를 중단시키고 반부패위원회에 조사를 의뢰했다. 

1MDB는 나집 전 총리가 경제개발 사업을 하겠다며 2009년 설립한 국영투자기업으로, 나집과 측근들이 1MDB에서 최소 45억 달러(5조2000억원)를 유용한 것으로 말레이시아와 미국 수사 당국은 추정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HSBC은행 CPP 계좌에 있는 자금을 재무부 산하 유한회사인 수리아전략에너지자원(SSER)으로 이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