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은행연합회

(왼쪽부터)최재영 국제금융센터 원장, 문재우 금융연수원 원장,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 손상호 금융연구원 원장, 신현준 신용정보원 원장이 16일 은행회관 1층 로비에서 공동구매한 양파를 직원들에게 전달하기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은행연합회)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금융권이 양파값 폭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힘을 합쳤다.

은행연합회와 금융연수원, 금융연구원, 국제금융센터, 신용정보원 등 4개 유관기관은 생산 과잉에 따라 양파값 폭락의 여러움을 겪는 농가를 돕기 위해 양파 2000kg을 공동 구매해 16일 은행회관 1층 로비에서 직원들에게 전달했다.

은행연합회 등 6개 금융협회는 앞서 지난 6월 28일 공동으로 양파 소비촉진운동을 실시했다. 아울러 은행연합회와 유관기관도 양파 소비촉진운동을 추진하게 됐다.

은행권에서는 지금까지 NH농협·우리·KEB하나·신한·전북은행 등이 고객 사은품 용도 등으로 총 670톤의 양파를 구매했으며, 그 외 은행들도 참여를 추진하고 있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양파 소비 촉진 운동이 생산 농가들에게 작은 위로가 될 수 있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은행권은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기 위해 우리 사회에 도움이 필요한 분야에 많은 관심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