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시간은 본질절인 게 아니다"...실무협상 재개시기 지연 가능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내세우는 동시에 비핵화 협상에 대해 '속도조절론'을 거듭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관료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우리는 북한에 대해 엄청난 진전을 이뤄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시간은 본질적인(not of the essence) 게 아니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좋은 일들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이 미국과의 실무협상 재개에 한미연합훈련 중단 문제를 연계한 가운데 북한과의 협상에서 서두르지 않겠다는 의도를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30일(한국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판문점 회동 직후 언급한 실무협상의 재개 시점인 '2∼3주'에서 이번주가 3주차를 맞은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시간이 본질적인 게 아니라는 언급을 내놓음에 따라 실무협상 재개시기가 더 늦춰지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람들이 그렇게 말하고 싶어하지 않지만 우리는 엄청난 진전을 이뤄왔다"며 "진전은 훌륭한 의사소통(이 이뤄지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임 오바마 행정부를 겨냥, "우리(미 행정부)는 그들(북한)에게 이야기하기 위해 매우 열심히 노력했지만 그들은 이야기하는 데 흥미가 없었다"며 "그러나 그들은 이제 이야기하는 데 흥미를 갖고 있다. 그리고 관계는 매우 좋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한 기간이었던 지난달 30일 극적으로 이뤄진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을 거론, "아무런 계획도, 아무것도 없었다. 하루 전에 나는 '우리는 여기에 왔다. 김정은에게 인사하자'고 했다"며 회동이 사전 기획으로 이뤄진 게 아니라 즉석에서 전격적으로 이뤄졌음을 강조했따.

트럼프 대통령은 또 "그 누구도 실제로 터프한 사람들과 연락을 취할지 몰랐다. 하지만 나는 그(김 위원장)와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며 "그것은 훌륭한 만남이었다. 그것은 꽤 흥미진진했다. 매우 좋은 소통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의 제재는 계속 유지되고 있다. 우리는 국경 문제에 있어 중국, 러시아와 협력하고 있다"며 제재 유지 입장을 확인한 뒤 "나는 전적으로 서두를 게 없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어느 시점에 나는 우리가 아마도 그들(북한)을 위해, 모두를 위해, 전 세계를 위해 매우 좋은 무언가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북한 외무성이 오는 8월로 예정된 '19-2 동맹' 연합위기 관리연습(CPX)을 비난하면서 북미 실무협상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주장을 편 데 대해 "우리는 물론 지난번 (북한) 외무성 인사가 발표한 언론 성명을 봤다"고 밝혔다.

이어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우리는 물론 협상을 재개하기를 고대하고 있다"며 "우리는 진전을 이뤄낼 수 있도록 항상 대화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