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IDC 자료 인용 스마트TV 시장 점유율 39%...저가마케팅 호평

지난해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서울 파르나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샤오미 레드미 노트 5’ 한국 공식 출시 행사가 열렸다.



중국 IT·가전 브랜드 '샤오미(小米)'가 인도에서 스마트폰과 스마트TV 시장에서 잇따라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특히 현지 스마트TV 시장에서 1위를 달성한 것은 시장에 진출한 지 고작 1년 만에 이뤄낸 성과라는 점에서 업계를 놀라게 했다.

17일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샤오미는 최근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를 통해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DC 자료를 인용, 올 1분기 인도 스마트TV 시장에서 39%의 점유율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LG전자의 점유율은 15%로 샤오미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일본 소니와 삼성전자는 각각 14%와 12%를 기록했다

특히 샤오미는 같은 기간 자사의 점유율이 삼성전자와 LG전자, 소니 등 3개 업체를 모두 합친 수치(41%)와 비슷하다고 강조했다.
    
샤오미는 지난해 2월에 55인치 'Mi LED TV 4 PRO'를 출시하면서 인도 스마트TV 시장에 처음 진출했다. 이후 공격적인 저가 마케팅을 통해 14억 인구의 초거대 시장인 인도에서 점유율을 빠른 속도로 높였다.

샤오미는 현지 판매량이 큰 폭으로 늘어나자 지난해말 인도 업체인 '딕슨 테크놀로지스'와 공동으로 현지 공장도 건설해 공급량을 확대했다.
   
샤오미는 스마트TV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6분기 연속으로 삼성전자를 제치고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1분기에 샤오미는 인도 시장에서 960만대를 출하해 30.1%의 점유율로 1위 자리를 사수했ㄷ. 

삼성전자는 720만대(22.7%)로 그 뒤를 이었다.
   
샤오미는 올들어 '홍미 고', '홍미노트7', '홍미노트7 프로' 등을 인도 시장에 출시했으며, 결제 애플리케이션인 '미 페이'도 선보이며 인도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 인도는 중국에 이어 세계 2번째로 큰 시장인 만큼 인도 시장에 총력전을 펼친 것으로 풀이된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