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성동구 금호동 ‘주소 안내사인’ 등 ‘생활안심디자인’ 적용사례 공개

한눈에 알아 볼 수 있는 ‘스카이라인 주소 안내사인’ 도입 사례. (사진=서울시)


[에너지경제신문 성기노 기자] 서울시는 재개발이 유보된 노후주거지 밀집 지역인 성동구 금호동 일대에 마을 브랜드 개발 및 새로운 주소 안내사인 부착 등 ‘생활안심디자인’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이번 성동구 금호동 사례는 범죄예방부터 마을의 경쟁력까지 향상시켰다는 평을 받으며, 지난 6월 국내 최초로 세계적 권위의 미국 ‘2019 SEGD 글로벌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을 수상했다.

서울시가 디자인으로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범죄발생률이 높은 지역에 디자인을 입혀 환경을 개선하고, 절도나 강도 같은 범죄를 사전에 예방하는 ‘생활안심디자인’은 올해 성동구 금호동에 추가로 조성됨에 따라 서울시내 총 60곳으로 늘어났다. ‘생활안심디자인’은 서울시가 지난 2012년부터 지속 추진하고 있는 ‘범죄예방디자인’의 명칭을 ‘18년 변경한 것으로 긍정적인 단어를 사용해 사업의 의미를 명확히 전달하고자 했다.

이번 성동구 금호동 사례의 경우, 구릉지에 형성된 구시가지로 재개발이 유보된 비슷한 유형의 지역에서 쉽게 적용 가능한 새로운 디자인 솔루션을 선보였을 뿐 아니라, 지역의 문제를 주민과 함께 해결해 나감으로 지역공동체의 지속적인 활동을 유도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사업 대상지 금호4가동은 고급아파트 단지들 사이에 재개발 유보로 인해 섬처럼 고립된 지역이다. 이로 인해 주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이 높았으며, 주거지 노후의 가속화와 낮 시간에 자주 발생하는 주거 침입 등으로 인해 범죄에 대한 주민 불안감도 높았다.

서울시는 공청회 및 설문조사를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듣고, 지역의 특징, 범죄유형, 주민 두려움 요소 등을 면밀히 분석해 ‘금호 게이트빌 조성’을 위한 다양한 디자인 솔루션을 도출했다. 대상지의 지역문제에 대한 분석 결과, 대문을 열어 놓고 생활해 범죄 노출 높음, 상대적 박탈감으로 인한 마을에 대한 자긍심 부족, 위급 시 위치설명이 불가능한 비슷한 유형의 주거 밀집지역, 지형에 기복이 있어 윗집 아랫집이 보이는 구조, 어둡고 구불구불한 좁은 골목길과 막다른 길, 청소년들의 일탈로 인한 주민과의 마찰 등이 있었다.

‘금호 게이트빌’은 지역 주민들의 애착심 향상을 위해 만든 새로운 마을 브랜드의 명칭이다. 디자인 솔루션의 주요 내용은 지대가 높은 지형성 특성을 고려해 위치를 쉽게 파악할 수 있는 주소 안내사인 시스템, 마을 입구 사인, 에티켓 사인, 안심유도 반사판, 안전펜스, 안심게이트, 안심 비추미, 안심 표지병, 안심 비상벨, 우리동네 말하는 CCTV, 안심골목 순찰차 거점공간 등이다.

특히, 새로운 주소 표시체계인 ‘스카이라인 주소 안내사인’의 도입으로 위급상황 발생 시, 본인의 위치를 설명하기 어려운 구시가지의 전형적인 문제점을 해소하고, 주민들의 지역에 대한 자긍심도 향상시켰다. 현재 36가구에 설치가 완료되었고, 향후 52가구로 확대할 예정이다. ‘스카이라인 주소 안내사인’은 지대가 높고, 단차가 많은 지형에 위치한 건물의 외벽 상단에 멀리서도 주소를 인지할 수 있도록 크게 표기하는 사인 시스템이다. 비슷한 형태의 주택이 밀집되어 있고, 주변에 상징적인 지형지물이나 상가시설이 부족해 위급상황에서 본인의 위치를 설명하기 어려웠던 구시가지의 문제점을 개선할 수 있도록 멀리서도 눈에 잘 띄고, 찾기 쉬운 주소 안내판을 부착한 것이다. 이를 통해 체계적으로 관리되고 있는 깔끔한 동네라는 인식도 생겼다.

단순한 디자인 솔루션 뿐 아니라 지역 주민들과 자원봉사자들이 함께 ‘우리마을 안전을 위한 문단속 캠페인’을 통해 문 닫기의 중요성 교육을 실시하였으며, 주민들이 스스로 노후화된 대문을 도색하며 안전에 대한 인식도 전환하고자 했다. 서울성동경찰서 이주원 경사에 따르면, 주택밀집지역 특히, 여러 세대가 공동 거주하는 다세대·다가구의 경우 빈번한 출입으로 인해 출입문의 관리가 어렵고 이를 틈타 ‘침입절도’가 많이 발생하는데 주로 낮 시간대에 열린 창문이나 대문을 통해 들어오는 형태라며, 이에 따라 절도 범죄에 대한 대응으로 ‘대문 닫기’가 매우 중요하고 이를 통해 잠재적 범죄를 예방할 수 있다고 했다. 이 외에도 대문 자동 개폐기, 움직이는 안전펜스, 안심게이트, 안심유도 반사판, 동작감지 안심비추미 등 시설물들을 설치해 안전한 환경을 조성했다. 움직이는 안전펜스와 안심유도 반사판의 경우, 향후 확산 및 활성화를 위해 디자인등록도 추진 중이다. 또한 사후 조사를 위해 사용되었던 기존 CCTV가 아닌 ‘우리동네 말하는 CCTV’를 설치해 관제센터에서 실시간으로 현장을 보고, 방송을 통해 현장과 소통할 수 있다.

cctv

현 상황을 CCTV로 확인하고 소통하는 ‘말하는 CCTV’ 도입 사례. (사진=서울시)


관제센터에서 현장을 보고 실시간 방송이 가능하기 때문에 핫스팟에 대한 관리가 가능하다. 예를 들어 ‘빨간 티셔츠 입은 학생, 담배피지 마세요’ 또는 ‘관제실에서 지켜보고 있다.’ 등 음성이 현장에 들려 실시간 탄력적 대응이 가능하고 비상시 도움 요청이 가능하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10월, 그동안 추진해 온 생활안심디자인 사업의 성과와 우수성을 인정받아 ‘제3회 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바 있으며, 올해 6월에는 국내 최초로 미국 ‘SEGD 글로벌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에 해당하는 ‘실비아 해리스 어워드’와 우수상에 해당하는 ‘메리트 어워드’를 공동 수상했다. ‘SEGD 글로벌 디자인 어워드’의 역대 수상작으로는 2012년 ‘오너 어워드’를 받은 뉴욕의 ‘하이라인 사인시스템’과 2009년 ‘오너 어워드’를 받은 런던의 ‘길 찾기 프로젝트’ 등이 있다.

지금은 재개발 재개로 사라졌지만 철거직전까지도 남은 주민들의 안전을 지켰던 2012년 마포구 염리동 소금길 조성을 시작으로 서울시는 지속적으로 생활안심디자인 프로토타입을 개발·확산해 왔으며 그동안 해외 UN Habitat, 국내의 타 시도 지자체를 통해 서울시를 벤치마킹한 ‘범죄예방디자인’ 사업의 확산에도 기여했다. 특히 ’15년부터 서울시의‘범죄예방 도시·환경 디자인 조례’를 포함 전국 총 233건의 범죄예방디자인 관련 조례 제정이 이루어졌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서울시는 작년 1월 국내 최초로 ‘서울특별시 사회문제해결 디자인 조례’ 제정과 내년 수립될 사회문제해결디자인 기본계획을 통해 범죄, 학교폭력, 치매, 스트레스 등 다양한 사회문제를 디자인으로 해결하는 사업들에 박차를 가할 계획" 이라며, "앞으로 ‘생활안심디자인’ 외에도 서울시의 다양한 ‘사회문제해결 디자인’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