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대림산업 광화문 D타워 전경(사진=대림산업)


[에너지경제신문 신준혁 기자] 대림산업이 국내 건설사 가운데 유일하게 국제 신용등급을 보유하게 됐다.

대림산업은 17일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Moody‘s)로부터 투자적격 신용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무디스는 대림산업의 신용등급을 ’Baa2‘로 책정하고 등급 전망은 ’안정적‘(Stable)이라고 평가했다.

무디스 신용등급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와 함께 세계 양대 신용평가사로 평가를 받는다. 총 21개 신용등급 중 Baa2는 상위 9번째로 투자적격(Baa3 이상)에 해당한다. 국내에서는 에쓰오일, SK하이닉스이 같은 등급을 받았다. 또 포스코, 현대자동차는 이보다 한 단계 높은 Baa1으로 평가받고 있다.

무디스는 "대림산업은 한국 건설산업 내 우월적 지위와 석유화학 사업 영위를 통한 차별화한 포트폴리오로 견고한 수익성과 재무적 유연성을 확보하고 있다"며 "이런 강점은 경기 변동성에 대한 강력한 완충재"라고 평가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국내 건설사 중 유일하게 국제 신용등급을 보유하게 됐다"며 "향후 해외 수주와 국제 금융시장에서 격상된 지위를 얻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나이스신용평가사는 이달 초 대림산업의 신용등급을 국내 건설사 최고 등급인 AA-로 평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